인보사 퇴출에 제약바이오 업계 ‘멘붕’…“자성의 계기 삼아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5.28 17:45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코오롱생명과학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품목허가를 취소한 가운데 제약바이오 업계가 제약바이오 산업 전반의 신뢰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까 우려한다. 특히 정부가 제약바이오 산업을 신산업으로 육성하려는 방침에 누가 될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지난해부터 이어온 바이오업계 논란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코오롱생명과학을 형사고발한다고 밝혔다. 또 코오롱생명과학이 제출했던 자료가 허위로 밝혀짐에 따라 인보사 품목 허가를 취소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사태로 인해 국제 경쟁력을 잃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제약업체 한 관계자는 "의약품은 안전과 유효성이 생명이다"라며 "인보사 사태로 인해 한국 의약품의 국제 신뢰도가 크게 하락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국내 바이오제약사는 수출에 의존해야 하는데, 국제 신뢰도가 떨어져 수출이 막힐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실제 국내 바이오제약 시장은 전 세계 시장의 2%에 불과하다. 국내 제약사가 세계 시장을 바라볼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우리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에 강력한 육성의지를 드러낸 이유이기도 하다.

우리 정부는 지난 22일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을 갖고 2025년까지 제약바이오 연구개발(R&D)에 4조원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또 향후 5년간 스케일업 전용 펀드를 조성하고 2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세계 시장 점유율을 3배 확대하고 수출액 500억달러를 달성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도 제시했다.

하지만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태 등 지난해부터 이어진 바이오업계 악재로 인해 제약 바이오 업계는 뒤숭숭하다. 이와 관련해 제약바이오 업계는 일련의 사태가 산업계에 대한 신뢰문제로 이어지지 않기를 희망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식약처의 인보사 조사결과 발표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어떤 경우라도 의약품 사용은 안전성과 유효성에 기초하는 만큼 윤리와 과학을 바탕으로 연구개발에 임했어야 한다"며 "원칙에서 벗어났다는 점에서 통렬한 자성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와 유사한 일이 재발해서는 안되며 연구개발과 인허가 과정은 보다 윤리적이고 과학적이며, 투명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협회는 "이번 사안이 산업계에 대한 신뢰문제로 이어지지 않기를 희망한다"며 "국민 건강을 지키는 버팀목이자 글로벌 선진산업 진입을 앞둔 제약바이오산업의 공익·경제적 가치를 확대·발전시키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했다.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역시 "식약처 결정을 존중한다"며 "식약처 결정은 K-바이오 글로벌스탠다드를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바이오 산업계 전체가 경각심을 갖고 철저한 품질관리에 나서겠다"며 "깊은 성찰과 반성을 하고 품질관리의 글로벌 표준화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사태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의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이하 첨단바이오법)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인보사 허가취소가 첨단바이오법에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며 "제2, 제3의 인보사 사태가 나오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첨단바이오법이 신속하게 통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