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미래차, ‘제2의 반도체’로 키운다…범정부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 발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6.19 15:31
정부가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미래차를 ‘제2의 반도체’로 육성한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연구개발(R&D) 자금 8조4000억원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범부처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을 발표했다. 비전과 전략은 세계 4대 제조강국 도약을 목표로 한다. 4대 추진전략으로 ▲스마트화, 친환경화, 융복합화로 산업구조 혁신 가속화 ▲신산업을 새로운 주력산업으로 육성, 기존 주력산업은 혁신을 통해 탈바꿈 ▲산업생태계를 도전과 축적 중심으로 전면 개편 ▲투자와 혁신을 뒷받침하는 정부 역할 강화를 꼽았다.

./ 자료 정부
스마트화를 위해 제조업에 AI를 전면 접목, AI 기반 산업지능화를 추진한다. AI 국가전략을 수립하고, 2030년까지 AI 팩토리 2000개를 구축한다. 섬유, 신발, 조선 등 업종별로 최적화된 AI 기반 제조 모델을 개발해 확산시킨다. 제조업과 서비스업 등 이업종간 융합으로 부가가치 제고에도 나선다.

시스템반도체 등 신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빅데이터 플랫폼, AI 허브, 5G 네트워크 등 ‘데이터, 네트워크, AI(DNA)’ 인프라를 구축한다. AI허브는 AI 알고리즘, 컴퓨팅 파워 등을 지원한다.

소재부품특별법을 전면 개정, 정책 대상을 장비로 확대한다. 또한 100대 핵심 소재, 부품, 장치 기술개발에 매년 1조원을 투자한다.

매년 50개 이상의 세계 일류기업을 배출할 수 있도록 세계 일류기업의 성공 DNA를 제조업 전반으로 확산한다. 이를 위해 수출계약 기반 특별보증프로그램 예산을 올해 1000억원에서 단계적으로 5000억원으로 확대한다.

./ 자료 정부
정부는 이를 통해 우리나라 제조업 부가가치를 지난해 511조원에서 2030년 789조원으로 증가시킨다. 세계 일류상품 기업은 현재의 2배 이상인 1200개사로 확대한다. 신산업 육성으로 제조업 포트폴리오에도 큰 폭 변화한다. 바이오헬스는 10대 업종으로 진입하며 친환경 선박과 미래차 등 친환경 모빌리티도 급성장한다.

이원주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과장은 "앞으로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회의를 통해 미래차 등 업종별 전략과 기업환경 개선, 인재양성 등 후속과제를 지속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