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파주 OLED 공장에 추가 3조원 투자…대형 패널 수요 대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7.23 09:43
LG디스플레이가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수요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파주 공장에 3조원을 추가 투자한다. 2015년 공장 설립 후 7조6400억원을 투자하게 된다.

LG디스플레이는 파주 P10 공장에 3조원을 추가 투자한다고 23일 밝혔다. 10.5세대 OLED 패널을 생산하는 곳이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투자로 OLED 중심으로 TV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화하고 OLED 대세화를 이끈다는 전략이다.

LG디스플레이 파주 단지 전경. / LG디스플레이 제공
이번 투자는 OLED 제품 수요가 크게 증가한데 따른 결정이다. LG디스플레이 10.5세대 생산라인에서는 65인치 이상 초대형 OLED를 중심으로 2022년 상반기 월 3만장 규모 양산을 시작하고, 2023년 상반기에는 월 1만5000장을 추가 양산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2015년 11월 P10 공장 건설을 위해 1조8400억원을 투자했다. 2017년 7월 월 3만장 생산을 목표로 2조8000억원 추가 투자를 결정했다. 이번에 기존 3만장분의 OLED 증착 중심의 잔여투자와 추가로 월 1만5000장 생산이 가능한 설비확보에 총 3조원을 투자한다.

10.5세대 OLED 생산기반이 확보되면 LG디스플레이는 초대형 TV시장에서 경쟁력이 제고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 TV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뿐 아니라 월페이퍼・롤러블 등 차별화된 제품을 생산하고 OLED 애플리케이션을 확대해 신시장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기존 운영 중인 OLED 공장과 10.5세대 공장을 전략적으로 운영해 효율성을 높이고 손익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파주 8.5세대와 광저우 8.5세대, 파주 10.5세대 공장에서 각 지역과 세대에 가장 최적화된 인치대와 제품을 생산해 생산 효율성과 시장 대응력을 높인다.

대형 OLED 생산 인프라가 확장됨에 따라 OLED 대세화도 보다 가속화 될 전망이다.

현재 OLED TV를 판매하는 글로벌 TV업체는 총 15개사로 매년 OLED 진영에 합류하고 있는 수가 늘어나고 있다. 2013년 LG전자를 시작으로 중국의 스카이워스・창홍 등 일본의 소니・도시바 등 유럽의 필립스・그룬딕・뢰베 등 유수의 업체가 OLED TV를 생산하고 있다.

이처럼 글로벌 TV 업체의 가세로 2013년 20만대에 불과했던 대형 OLED 패널 판매량은 2018년 290만대를 돌파했으며, 2019년은 380만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기관인 IHS는 2021년 770만대에서 2022년 1000만대까지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OLED TV 패널을 생산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의 생산 능력이 확대되면 전세계 TV시장에서 OLED TV 점유율도 상승할 것으로 기대한다. IHS는 글로벌TV 시장에서 OLED TV 매출 비중을 지난해 5.7%에서 2023년 10.4%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10.5세대의 코스트, 생산 효율 등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초대형 및 신시장, 신규 어플리케이션으로 확대를 주도하고 OLED 분야의 선두 지위를 견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