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캐릭터 시야로 전투 장면 360도 돌려본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7.26 11:01
게임 캐릭터 시야로 전투 장면을 360도로 돌려볼 수 있는 중계 서비스가 나왔다. 화려한 게임 효과와 어우러져 마치 리그 오브 레전드(LoL) 챔피언들이 혈투를 벌이는 전장 한복판에 있는 듯한 생생한 경험을 느낄 수 있다.

SK텔레콤은 e스포츠 관람을 위한 5G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서비스로 ▲점프 AR ▲VR 현장생중계 ▲VR리플레이 등 3종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SK텔레콤 모델이 서울 종로에 위치한 LoL 파크의 LCK 아레나에서 LCK VR현장 생중계와 점프 AR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 SK텔레콤 제공
e스포츠팬은 3종 서비스를 활용해 시청자가 원하는 선수 화면을 선택해보거나, 게임 캐릭터의 시야로 e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360도 VR로 선수 표정, 현장 팬들의 열기까지 느낄 수 있다.

점프 AR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경기장으로 순간 이동한 듯한 느낌을 제공하는 증강현실 서비스다. 이 앱을 실행하면 서울 종로에 위치한 ‘LoL파크’(전용 경기장)와 연결된 ‘차원문’이 생성된다. 몇 걸음 옮겨 차원문 안에 들어서면 화면은 이내 LoL 파크의 실내로 연결된다.

이용자는 360도로 스마트폰을 움직여 LoL 파크 내부를 살펴보며 AR 응원 메시지를 남기거나, 선수의 감사 영상 및 다른 이용자의 응원 메시지를 볼 수 있다.

e스포츠 중계도 ‘LCK VR 현장 생중계’로 LoL 파크 경기장 무대에 설치된 360 VR 카메라를 통해 선수들을 근거리에서 볼 수 있다.

LCK VR 현장 생중계는 서머 스플릿의 주요 경기를 중심으로 ‘옥수수 5GX관’과 ‘SKT 5GX VR’ 앱에서 제공한다.

VR리플레이는 하이라이트 장면을 게임 속 캐릭터 시야에서 제공하는 신개념 e스포츠 영상 콘텐츠다. 이 콘텐츠에는 캐릭터의 시선으로 게임 화면을 360 VR 영상으로 합성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이 적용된다.

SK텔레콤은 종로 ‘LoL 파크’를 고성능 5G네트워크, 서비스, 혜택으로 무장한 ‘5G 부스트 파크’로 업그레이드했다.

LoL 파크에는 인빌딩 5G 장비가 설치돼 실내에서도 쾌적한 5G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LoL 파크 중앙에는 5G 체험존이 마련돼 e스포츠 관련 5G 특화 서비스를 누구나 체험할 수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5G 실감형 서비스로 상상만으로 가능했던 차세대 e스포츠 중계 서비스가 현실이 됐다"며 "전국에 있는 5G클러스터를 중심으로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혁신적인 5G 실감형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