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레드햇 통합 시너지 첫 발 '클라우드 팩 런칭'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8.02 14:06 | 수정 2019.08.02 14:06
지난달 레드햇 인수를 완료한 IBM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 잡기에 나선다. IBM은 첫 행보로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플랫폼인 ‘IBM 클라우드 팩’을 선보인다. 이는 레드햇의 기업용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오픈시프트와 기업용 리눅스 플랫폼인 엔터프라이즈 리눅스를 포함한 오픈소스 기술에 기반을 두고 있다.

IBM 클라우드 팩은 프라이빗 클라우드 뿐 아니라 IBM 클라우드, 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알리바바가 제공하는 다양한 퍼블릭 클라우드를 지원한다. 기업 고객은 한 번 구축으로 각각의 클라우드 서비스에 맞춰 변환할 필요없이 주요 애플리케이션을 모든 클라우드에서 구동할 수 있다.

IBM 클라우드 팩은 IBM의 인증을 거친 컨테이너화된 소프트웨어들을 제공한다. 일관되고 직관적인 대시보드를 지원해 신원 관리, 암호화, 모니터링, 로그 기록 등 공통 운영 모델을 제공한다.

IBM 클라우드 팩은 ▲데이터로부터 인사이트 도출하는 방식을 단순화하고 자동화하는 데이터용 ▲애플리케이션을 현대화, 구축 및 구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애플리케이션용 ▲앱, 데이터, 클라우드 서비스, API를 통합하는 작업을 지원하는 통합용 ▲업무 프로세스, 의사결정, 콘텐츠의 변혁을 추진하는 자동화용 ▲멀티클라우드 가시성, 거버넌스 및 자동화를 지원하는 멀티클라우드 관리용 등으로 구성된다.

아빈드 크리슈나(Arvind Krishna) IBM 클라우드 및 코그너티브 소프트웨어 담당 수석 부사장은 "IBM은 기업 워크로드의 클라우드 이전을 가속화하기 위해 기존의 소프트웨어를 개방형으로 전환해 왔다"며 "IBM은 레드햇과 함께 공통된 개방형 표준을 통해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기업 고객에게 필수적인 툴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