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中 상하이서 수소차 알리기 나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8.26 16:07
현대차그룹이 중국에서 미래 수소사회를 조망하는 전시장을 열고 최신 수소차 기술과 친환경 수소 에너지에 대한 비전을 소개한다.

상하이에 개장한 현대차그룹 수소 비전관. /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은 중국 상하이 쓰지광장에 수소 비전관을 개관했다고 26일 밝혔다.

수소 비전관이 위치한 상하이 쓰지광장은 상하이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난징동루 보행거리의 중앙에 위치했다. 일 평균 유동인구가 50만명에 달할 정도로 상하이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손꼽히는 곳이다. 이곳에서 현대차는 9월8일까지 약 2주간 수소 비전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전시장은 406㎡ 규모로 조성됐다. 넥쏘 공기 정화 시연존, 수소 미래 사회 체험존, 수소전기차 절개차 전시존, 미래 모빌리티 체험존 등으로 구성, 관람객들이 수소 에너지와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이중 넥쏘 공기 정화 시연존은 관람객들이 수소전기차 넥쏘의 공기 정화 기능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매시간마다 공기 정화 기능 시연을 2회씩 진행할 예정이다. 이밖에 수소를 중심으로 구축된 미래 친환경 에너지 생태계를 조망하고, 현대차 넥쏘 절개차 모형과 수소탱크 등을 전시해 수소전기차의 기술력과 안정성을 설명하는 공간도 마련했다. 수소 및 친환경을 주제로 중국 어린이들과 진행한 인터뷰 영상과 수소 전문가의 설명 영상 등도 상영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머지않아 다가올 수소 경제 산업 분야의 ‘퍼스트 무버’로서의 이미지를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세계 최고 수준 친환경 미래차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고객과의 다양한 소통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2018년 말 중장기 수소 및 수소전기차(FCEV) 로드맵 ‘FCEV 비전 2030’을 공개했다. 회사는 2030년까지 국내에 연 50만대 규모 수소전기차 생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