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그리핀 감독 "3대 0으로 이긴다" LCK 결승전 포부 밝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8.27 16:10
라이엇 게임즈는 27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e스포츠 대회 ‘2019 우리은행 롤(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결승전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미디어데이에는 LCK 서머 결승전 출전권을 따낸 프로게임단 SK텔레콤 T1(이하 SKT)과 그리핀 양 팀의 주요 선수와 감독이 참석해 결승전에 임하는 포부와 각오를 밝혔다.

SKT에서는 김정균 감독과 ‘페이커’ 이상혁, ‘칸’ 김동하 선수가, 그리핀에서는 김대호 감독과 ‘소드’ 최성원, ‘리헨즈’ 손시우 선수가 참석했다.

왼쪽부터 김대호 그리핀 감독, ‘리헨즈’ 손시우, ‘소드’ 최성원, SKT ‘칸’ 김동하, ‘페이커’ 이상혁, 김정균 SKT 감독. / 김형원 기자
김정균 SKT 감독은 "힘들고 어렵게 결승전에 진출한 만큼 방심하지 않고 경기 준비를 잘해 팀을 우승으로 이끌겠다"라고 말했다.

SKT ‘페이커’ 이상혁 선수는 "힘들게 결승전에 진출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칸’ 김동하 선수는 "서머 스플릿 경기 때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팀의 저력을 보여줬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열심히 해서 우승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김대호 그리핀 감독은 "SKT가 파죽지세로 올라와 긴장되면서도 설렘이 있다. 스프링 결승전에서도 SKT와 대결이었는데 그 때보다 더 재밌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리핀의 ‘리헨즈’ 손시우 선수는 "이길 생각밖에 없다. ‘롤 월드 챔피언십(롤드컵)’도 남아있는만큼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소드’ 최성원 선수는 "지난 스프링 때 3대 0으로 패배한 것을 그대로 돌려주고 싶다"라고 결승전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LCK 서머 결승전 예상 스코어에 대한 질문에 김대호 그리핀 감독은 "스프링 때도 3대 0으로 예상했다. 결승전도 3대 0 승리를 예상한다"라고 강한 자신감을 비췄다. 그리핀 ‘소드’ 최성원 선수 역시 3대 0을 예상했다.

김정균 SKT 감독은 "SKT는 그리핀에게 3대 1로 승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리핀이 생각치 못한 전략을 내놓을 경우 1패를 내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인기 프로게이머 ‘페이커’ 이상혁 선수는 "결승전에서 그리핀을 상대로 3대 0 혹은 3대 1로 승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상대팀의 강점을 묻는 질문에 SKT와 그리핀 양팀 모두 ‘밸런스’를 꼽았다.

김정균 SKT 감독은 "그리핀은 모든 라인 선수가 고루 밸런스 있는 경기력을 갖췄다. 하지만 SKT도 라인전, 조합, 운영 모두 강하기 때문에 이길 수 있다고 본다"라고 답했다.

김대호 그리핀 감독은 "SKT는 밸런스가 좋고 5명 선수가 게임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잘 이해하고 실행하는 등 기본기가 탄탄하다. ‘페이커’ 선수가 팀의 중심을 확실히 잡고 있다"라고 칭찬했다.

. / 김형원 기자
양팀의 탑 라이너로 평가받는 SKT ‘칸’ 김동하 선수와 그리핀 ‘소드’ 최성원 선수의 신경전이 오갔다.

‘소드’ 최성원 선수는 "지난 스프링 결승전에서는 솔로 킬을 따냈으나 졌다. 이번에는 제가 솔로 킬을 내주더라도 이기고 싶다"라고 말했다. ‘칸’ 김동하 선수는 "’소드’ 선수가 주전으로 나왔으면 좋겠다. ‘소드’ 선수가 팀적으로 기여하는 게 많고 잘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맞붙어서 재미있게 싸워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LCK 결승전 우승 공약에 대한 질문에 김대호 그리핀 감독은 "LCK를 우승한 실력으로 롤드컵 때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는 공약을 하고 싶고, 개인적으로는 제가 인터넷 방송인 출신이라 방송을 통해 자랑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정균 SKT 감독은 "공약을 생각 못했다"며 "선수들이 원하는 것이 있다면 뭐든 들어주겠다"라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LCK 서머 결승전은 31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다. 2019 LCK 서머 결승전은 지난 스프링 스플릿 결승전과 같이 SKT와 그리핀이 맞붙는다. 스프링 결승전에서는 SKT가 그리핀을 상대로 우승컵을 따낸 만큼 이번 서머 결승전에는 그리핀이 SKT를 상대로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 게임 팬들이 주목하고 있다.

그리핀은 정규 리그 1위로 결승전에 직행했다. 세미프로 리그인 ‘롤 챌린저스 코리아’에서 승강전을 통해 2018 LCK 서머에 데뷔한 이래 3번째 결승전 진출을 확정지었다. SKT는 정규 리그 초반 연패의 늪에 빠졌었으나 나날이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와일드카드전과 플레이오프 1, 2라운드 상대들을 가볍게 격파하고 결승전 진출을 따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