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해킹으로 핵무기자금 조달 의혹…北, "터무니 없다" 주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9.02 09:59 | 수정 2019.09.02 10:14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감행해 핵 무기 개발에 사용한다는 UN 기밀 보고서와 관련해 반박했다. 북한은 세계 금융기관과 암호화폐 거래소를 상대로 사이버공격을 감행해 대량파괴무기(WMD) 개발 자금을 조달한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일(현지시각) 코나워치 등 외신은 북한 조정위원회 대변인을 인용해 "사이버 공격으로 세계 금융기관과 암호화폐 거래소로부터 20억달러(약 2조4292억원)를 거둬들였다 보고서는 조작된 정보에 의해 만들어졌다"며 "(북한이 감행했다는) 과학적 근거도 없다"고 밝혔다.

북한 측 대변인은 "적대 세력에 의한 거짓된 정보는 국가 이미지를 손상시키고 있다"며 "(일부 국가가) 북한을 제재하고 압력하는 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해 이같은 노림수를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 존엄성을 해치는 묵시적 행위를 앞으로는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UN은 보고서를 통해 "평양이 수입 창출 목적으로 사이버 공간을 활용해 정교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며 "특히 암호화폐 거래소 공격 등 정부 감시와 규제를 덜 받는 방식으로 수입을 창출한다"고 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공격 대상에 한국을 비롯해 인도와 칠레, 나이지리아 등이 포함됐다. 특히 2017년 이후 북한 소행으로 추정되는 15건의 암호화폐 거래소 공격 중 10건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를 노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8월 초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을 제외한 세계 국가에 협조를 구하며 "북한의 악의적인 사이버 범죄 활동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