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위, 태국 문화부와 상호협력…아세안에서 韓위상 높인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9.03 10:10
게임물관리위원회는 태국 문화부 소속 게임분야 담당 공무원 4명을 8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한국에 초청했다고 3일 밝혔다.

태국 문화부 소속 게임분야 담당 공무원은 한국 게임위와의 업무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국내 게임관련 주요 시설 탐방을 진행했다.

. / 게임물관리위원회 제공
게임위는 8월 29일, 게임위 부산청사 세미나실에서 상호 제도를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국내 자체등급분류제도와 국제등급분류연합 등 글로벌 게임시장에 대한 대응현황과 양 국가간 게임 등급분류와 정보교류 강화를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게임위에 따르면 태국은 온라인 게임 등급분류를 위해 관련 법안 개정을 검토하는 등 온라인 게임물에 대한 심의·관리에 관심이 높다.

게임위와 태국 문화부는 상호 지속적인 협력을 위해 교류 분야를 구체화해 2019년 상반기를 목표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는 계획이다.

게임위는 태국을 교두보로 아세안 국가와의 정기적 정보교류 채널을 확보하고, 게임물 등급분류 등 제도적 측면에서 아세안에서의 입지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재홍 게임위 위원장은 "정부의 新남방정책에 호응해 태국을 비롯한 아세안 국가와의 관계를 더 긴밀히 할 계획이다"며 "제도 분야에서 경험한 게임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세안 지역에서 온라인 게임 종주국의 위상을 확고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