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연동 병원 정보 서비스 '서클' 3일 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콘텐츠부
입력 2019.09.05 17:53
조선미디어그룹 헬스조선(대표 임호준)이 모바일 콘텐츠 기반 병원 위치 정보 서비스 ‘서클’을 3일 출시했다.

‘서클’은 모바일로 건강 기사를 읽으며 관련 병원 정보를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는 국내 최초 서비스이다. ‘서치 클리닉(Search Clinic)’의 약자로, 독자에게 병원 정보를 손쉽게 찾아준다는 뜻이다. 독자가 헬스조선 건강 기사를 모바일로 읽다가 왼쪽으로 밀면 기사와 관련한 병원 이름과 상세 정보를 자동으로 만날 수 있다. 예를 들어 ‘허리 통증’ 관련 기사를 읽던 중 허리 통증을 진료하는 병원 정보가 궁금할 경우, 사용자가 있는 위치에서 가깝고 디스크 등 허리질환을 치료하는 정형외과 등의 병·의원 정보 페이지가 열린다.

사진제공: 조선미디어그룹 헬스조선
서클에는 2년여의 개발 과정 끝에 서버가 각종 건강 정보를 자동으로 학습하는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알고리즘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독자가 모바일을 사용하는 지점에서 가장 가까이에 있는 병원 정보를 최대 30개 알려준다. 병원 위치와 전화번호를 손쉽게 알 수 있을 뿐 아니라, 바로 전화 걸기가 가능하다. 병원 후기를 작성하고 평점을 매긴 후 회원들끼리 병원 평가 결과를 공유할 수도 있다. 독자가 원하는 지역과 질환명 혹은 진료과를 검색하면 해당 지역 관련 병원을 찾아주는 검색 서비스도 마련됐다.

병원 관계자도 서클 회원으로 가입하면 관계된 병원의 실시간 정보를 수정하고, 사용자의 병원 조회 횟수, 환자의 병원 평가 후기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서클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제공하는 국내 7만1000여 개 병원 정보와 2만2000여 개 약국 정보를 제공한다. 헬스조선이 심사를 거쳐 선정한 전국 618명의 ‘헬스조선 명의’와 ‘헬스조선 좋은 병원’에 대한 정보도 상세히 알 수 있다.

서클 개발을 주도한 헬스조선 표형원 부장은 "건강 관련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건강 기사를 먼저 읽고 병원을 찾는 소비자의 행동 패턴에 착안해 서클을 개발했다"며 "독자가 양질의 건강 기사와 함께 정확한 병원 정보를 쉽게 취득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클은 스마트폰의 브라우저에서 모바일 헬스조선에 접속해 기사를 클릭한 후 화면을 옆으로 넘겨 사용하거나, 서클 홈페이지에서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이번에 개시되는 서클 서비스는 오픈 베타 서비스로, 내년 상반기에 정식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