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5년간 5억명에게 따듯한 기술 전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9.19 10:27 | 수정 2019.09.19 10:55
화웨이는 '모두를 위한 기술(TECH 4 ALL)' 프로그램을 통해 향후 5년간 5억명의 사람들이 디지털 기술의 혜택 누리도록 지원한다. 화웨이는 디지털 포용을 실현하기 위해 '모두를 위한 기술(TECH 4 ALL)'프로그램을 만들었다. 디지털 포용은 모든 사람과 조직이 정보통신기술(ICT)에 동등하게 접근하고 사용하는 것을 의미한다.

켄 후 화웨이 순환 회장은 18일(현지시각)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화웨이 커넥트 2019’ 콘퍼런스의 '모두를 위한 기술(TECH4ALL)' 서밋에 참석해 "디지털 포용은 디지털 기술을 사용해 포괄적인 개발을 촉진하고, 모든 사람, 가정 및 조직이 디지털 기술에 따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 /화웨이 제공
후 회장은 현재 화웨이가 진행 중인 '모두를 위한 기술(TECH4ALL)'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했다. 화웨이는 그동안 디지털 포용과 관련해 별다른 노력도 하지 않았지만, 이번 커넥트 행사에서 이를 소개하며 디지털 포용을 장기적 관점에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후 회장은 "기술은 상아탑에 머물러서는 안되며, 모든 인류에게 혜택을 제공해야 한다"며 "화웨이는 디지털 기술이 모든 사람, 가정 및 조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디지털 기술은 세계를 변화시키고 있다"며 "화웨이는 모두가 디지털 혜택을 누리길 원하며, 디지털 포용이 실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후 회장은 실 사례를 소개하며 보다 많은 기업과 기관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먼저 스마트폰 P30에 적용된 화웨이의 트랙 인공지능 AI(Track AI) 앱에 대해 소개했다. 스페인 현지 의료 연구소인 아이아이에스 아라곤(IIS Aragon) 및 다이브(DIVE)와 협력해 시각 장애 진단을 위해 새로운 의료용 기기를 개발 중이다.

화웨이 메이트북 E스크린에는 눈동자에 자극을 전달하는 이미지가 보여지고 아이들은 기기를 착용하고 단순히 스크린 상의 이미지를 보기만 하면 된다. 이 후 다이브(DIVE) 시스템이 눈동자가 움직이는 데이터를 수집해 이를 화웨이 스마트폰 P30에 전달한다.

의사들은 화웨이 인공지능 엔진 하이에이아이(HiAI)와 P30의 머신 러닝 기능을 통해 데이터를 분석하고 안구 질환을 진단할 수 있다. 디지털 기술의 도움으로 트레이닝 받은 부모들은 전문 의사처럼 자녀의 시각 장애 여부를 진단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화웨이는 현재 보건, 교육, 개발, 환경 등 거시적 차원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정부기구들과 협력 중이다.

케냐에서 유네스코와 벨기에 비영리단체인 클로즈더갭(Close the Gap)과 함께 디지털 교실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 선적 컨테이너를 이동식 디지털 교실로 개조해 아프리카 교외에 있는 교사, 여성, 젊은 기업인들은 디지털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열대 우림 지역에서 레인포레스트 커넥션(RFCx)과 협력해, 화웨이의 중고폰을 열대 우림 감시용 태양열 발전 기기로 바꾸는 활동을 한다. 중고폰에서 열대 우림의 "감시자"로 탈바꿈한 이 기기는 AI 기술을 접목해 불법 벌목을 하는 트럭이나 전기톱의 소리를 식별한다. 이를 통해 국제 환경 보호 단체는 더욱 더 효율적으로 지구촌을 보호할 수 있다. 2020년에는 6000㎢ 규모 이상 방대한 규모의 열대 우림이 이러한 혜택을 누릴 전망이다.

후 회장은 "모두를 위한 기술은 더 많은 개인, 가정, 단체가 디지털 세상의 아름다움을 즐기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우리는 약자를 보호하는 동시에 평범한 사람들은 보다 더 특별하게 만들고 싶다. 이것이 바로 기술이 지닌 가치다"라고 강조했다.

또 "디지털 융합은 기업, 정부, 사회 모든 구성원의 협력이 요구된다"며 서밋에 참석한 모든 이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