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2020년부터 9년간 치매연구에 2000억원 투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9.19 14:43
보건복지부가 치매 원인과 진단·예방·치료기술을 개발하는 연구에 2020년부터 9년간 2000억원을 투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2년을 맞아 마련한 치매 극복을 위한 정책 내실화 방안의 하나다.

복지부는 전국 공립요양병원 55곳에 치매전문병동을 설치해 환각과 폭력, 망상 등 이상행동증상이 심한 치매환자에 대한 집중 치료를 운영할 계획이다. 공립요양시설이 없는 지역에는 오는 2023년까지 치매전담실이 있는 공립시설 130곳을 단계적으로 신축한다.

아울러 복지부는 집에서 생활하는 경증 치매환자와 가족이 필요로 하는 돌봄 서비스를 강화하고자 다양한 신규 정책과제를 발굴해 추진한다. 정부는 치매국가책임제 시행으로 지난 2년간 치매에 대한 맞춤형 사례관리와 의료지원, 장기요양서비스 확대 등 치매환자와 가족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치매환자와 가족들은 2017년 12월부터 전국 256개 보건소에 설치된 치매안심센터에서 상담과 검진, 일대일 사례관리, 서비스 연결까지 통합 서비스를 받고 있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262만명이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 검진, 상담, 치매예방 및 치매쉼터 프로그램과 사례관리 같은 서비스를 이용했다.

치매국가책임제 시행으로 중증 치매질환자의 의료비 본인 부담금액은 평균 48만원에서 20만원으로 낮아졌다. 지금까지 4만명이 이 혜택을 받았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치매국가책임제가 보다 내실 있게 정착될 수 있게 지속해서 관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