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차코리아, XC60 D5 자발적 효율 정정…보상금 최대 130만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9.20 11:41 | 수정 2019.09.20 16:38
볼보차코리아가 국내 판매한 SUV XV60 3500여대에 연료효율 오류가 발견돼 소비자 보상에 나섰다.

볼보차 XC60.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자동차코리아는 국내 수입 판매중인 XC60 D5 AWD의 표시효율을 자발적으로 시정하고 기존 판매된 총 3,553대를 대상으로 경제적 보상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보상금은 최대 129만8748원까지 책정했다.

회사에 따르면 자체 검증 과정에서 공인 연비 시험을 위해 제출되는 자료 내 오류를 발견, 연료효율을 기존 복합 12.9㎞/L(도심 11.7㎞/L / 고속 14.8㎞/L)에서 11.7㎞/(도심 10.4㎞/L / 고속 13.8㎞/L)로 변경했다.

회사는 10월21일부터 자동차 관리법 제 31조 및 시행규칙 제 41조, 제 43조 규정에 의거해 5년치(연평균 주행거리 2만㎞ 기준)에 해당하는 유류비 차액과 심리적 불편에 대한 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대상 차종은 2018 ~ 2019년형 XC60 D5 AWD 3553대다. 보상 신청은 10월21일부터 가능하다. 새 연료효율 정보가 반영된 자동차등록증, 명의자 신분증 사본과 통장 사본 등을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9월20일부터 대상 차량 및 대략적인 보상 금액 등을 확인할 수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