펍지,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PGC2019 운영 계획 발표…총상금 23억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0.18 17:23
펍지주식회사는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2019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PGC 2019)’ 운영 계획을 18일 발표했다.

PGC 2019에는 최정상급 실력을 보유한 전 세계 32개 배틀그라운드 프로팀이 출전해, 총상금 200만달러(23억6300만원)를 놓고 승부를 겨룬다.

. / 펍지주식회사 제공
11월 8일부터 10일까지 32개 팀이 그룹 스테이지, 15~17일 24개 팀이 세미 파이널, 23~24일 16개 팀이 그랜드파이널 경기를 진행한다. 세미 파이널까지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맨해튼비치 OGN 슈퍼 아레나, 그랜드 파이널은 오클랜드 아레나에서 펼쳐진다.

펍지주식회사는 11월 6일부터 PGC 2019 기념 한정판 인게임 아이템인 ▲PGC 2019 번들 ▲PGC 2019 의류 세트 ▲PGC 2019 전투 세트 ▲PGC 2019 M416 무기 스킨 ▲PGC 2019 다시아 스킨 ▲PGC 2019 ‘승리의 댄스’ 이모트 등을 선보인다.

해당 아이템 판매 수익의 50%는 PGC 2019 참가 팀과 공유한다. 전체 수익의 25%는 상금 외에 추가되고, 나머지 25%는 ‘PGC Pick’Em 챌린지’ 이벤트를 통해 팀에 배분된다.

PGC Pick’Em 챌린지는 예상 우승팀에 투표하는 이벤트로, PGC 2019 아이템을 구매하면 참여할 수있다.

PGC 2019 출전이 확정된 한국팀은 ▲OGN 엔투스 포스, ▲아프리카 프릭스 페이탈, ▲젠지, ▲디토네이터, ▲SK텔레콤 T1 등 5개 팀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