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키워드] 이영 Y 얼라이언스 대표·액체괴물 리콜·가짜뉴스 인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1.12 06:00
IT조선은 인기 뉴스 키워드를 통해 하루의 이슈를 점검하는 ‘화제의 키워드’ 코너를 운영합니다. 숨 가쁘게 변하는 최신 ICT 트렌드를 기사와 키워드로 차분하게 되돌아보는 코너입니다. [편집자 주]

2019년 11월 11일 IT조선을 찾은 네티즌이 가장 많이 관심을 가졌던 키워드는 ‘이영 Y 얼라이언스 대표’, ‘액체괴물 리콜’, ‘가짜뉴스 인사’ 등이었습니다.

이영 테르텐 대표. Y 얼라이언스 대표이기도 하다. / 김평화 기자
◇이영 Y 얼라이언스 대표

"아버지께서는 평생 누군가를 돕고자 했어요. 집안이 넉넉하지 않음에도 쌀 한 톨만 생기면 가난한 이웃을 찾아가시곤 했죠. 어머니께서 명절에 고기를 사 오시면 아버지께서 조용히 들고나가 이웃과 나눌 정도였으니까요."

이영 테르텐 대표는 어린 시절 아버지의 모습을 떠올리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집안 사정이 넉넉지 않음에도 항상 베풀기만 했던 아버지가 싫었던 때가 있었다고 회고했습니다. 하지만 세월이 지나고 보니 어느새 아버지처럼 자신도 어려움에 처한 누군가를 돕고 있습니다.

이영 대표는 사이버보안 전문 기업인 테르텐을 이끌며 ‘Y 얼라이언스 인베스트먼트(Y-alliance Investment)’를 운영 중입니다. Y 얼라이언스는 기술 집약적인 벤처 기업의 초기 인큐베이팅과 성공을 지원하고자 선배 기업인과 전문가가 모인 집단입니다. 신생 벤처 기업에 초기 엔젤 투자(벤처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고 주식으로 대가를 받는 투자 형태)와 시장 개척, 기업 운영에 필요한 여러 지원을 제공합니다.

그는 "벤처 1세대 기업인으로서 보안 회사를 일구며 고생이 많았습니다. 힘들었던 만큼 후배 기업인들은 어려움이 없게끔 도움을 주고자 Y 얼라이언스를 꾸리게 됐습니다"며 "아버지께서 어려운 사람을 돕는 데 집중했다면 나는 무언가 도전하고 열정을 쏟는 사람을 도와주는 일에 DNA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고 말했습니다.

이영 'Y 얼라이언스' 대표 "내게 남 돕는 DNA 있는 줄 몰랐어요"

◇액체괴물 리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어린이 장난감 ‘액체괴물' 100개 제품에 대해 ‘수거명령' 조치를 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최근 어린이들 사이에서는 액체괴물이 인기가 높습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2019년부터 주요 원료인 ‘붕소’를 안전관리 대상물질로 추가하고, 시중에 유통 중인 액체괴물 148개 제품을 조사했습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조사 결과, 100개 제품에서 붕소, 방부제(CMIT·MIT), 프탈레이트 가소제 등 유해물질이 안전 기준치(300ppm(㎎·㎏))을 초과 검출돼 해당 제품에 대해 제품안전기본법 제11조, 어린이제품 안전특별법 제6조에 따라 수거 명령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른 10개 제품에 대해서는 개선 권고 조치를 했습니다.

국가기술표준원, 액체괴물 100개 리콜명령

◇가짜뉴스 인사

청와대가 허위 조작정보로 통칭하는 ‘가짜뉴스’ 전문가를 방통위원장에 이어 상임위원으로 선임했습니다. 올바른 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하는 미디어 환경을 만들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됩니다.

하지만 방통위는 방송통신 분야 대표적인 규제기관이지 가짜뉴스만 대응하기 위해 만든 부처는 아닙니다. 방통위는 통신 정책, 방송사간 인수합병(M&A), 지상파 방송사 관련 정책, 개인정보보호, 이용자 보호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해야 합니다. 김창룡 상임위원 선임이 적절한 것이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청와대는 11일 차관급인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의 후임으로 김창룡 인제대 교수(신문방송학과)를 선임했습니다. 9월 가짜뉴스 전문가를 한상혁 위원장을 선임했는데, 이번에도 관련 분야 전문가를 뽑은 셈입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총 5명의 방통위원으로 구성됩니다. 2명은 청와대가 임명하고 여당 추천인사 1명, 야당 2명 등으로 구성됩니다. 청와대 몫인 2명의 인사가 모두 가짜뉴스 전문가라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하지만 청와대의 상임위원 인선에 비판적인 시선도 있습니다. 가짜뉴스 생산과 유통 등에 전문인 인사를 방통위원으로 선임함으로써 방통위가 다루는 다양한 이슈 대응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국회에서도 반대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은 성명서를 통해 김창룡 교수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는게 방송의 공정성과 공공성을 위한 유일한 해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靑, 방통위 상임위원으로 김창룡 교수 선임
방송통신 분야 갈길 바쁜 방통위, 가짜뉴스 전담 부처로 '전락' 우려
박대출 의원 "가짜뉴스 몰이꾼 김창룡 방통위 상임위원 임명 철회하라"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