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그룹, 부울경 지역 스타트업 활성화 위한 투자펀드 조성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1.14 15:20
BNK금융그룹이 부울경(부산, 울산, 경상도) 지역 스타트업 활성화를 위해 투자펀드 조성에 나섰다.

BNK금융그룹은 14일 부산 본점에서 지역 스타트업 투자 확대와 성장 지원을 위해 선보엔젤파트너스, 미래과학기술지주 등과 함께 ‘부울경 스타트업 투자펀드 약정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정충교 BNK금융지주 그룹CIB부문장(오른쪽 4번째)과 오종훈 선보엔젤파트너스 대표(왼쪽 4번째). / BNK금융지주 제공
이들은 약정기업 간 상호협력해 지역 스타트업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투자를 확대해 창업 생태계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BNK금융그룹은 미래과학기술지주 등과 함께 40억 규모 ‘BNK-선보 부울경 스타트업 신기술사업투자조합 1호’ 펀드를 조성해 서울 및 수도권 중심 투자 환경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소외된 지역 스타트업 투자를 확대키로 했다.

한편 선보엔젤파트너스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지역 대표 스타트업 전문투자기관이다. 미래과학기술지주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 전국 과학기술원이 공동 설립한 신기술창업전문회사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