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제품 수리로 손해 본다"…소비자·외신 "수리비 너무 비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1.22 16:19
애플이 아이폰과 맥북 등 제품 수리 서비스를 제공할 때 이익이 아닌 손해를 본다고 주장했다. 소비자가 제품을 임의로 수리하는 것을 막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반면, 소비자와 외신은 도리어 애플의 제품 수리 비용이 비싸며 수리할 권리가 제대로 주어지지 않는다며 비판했다.

21일(이하 현지시각)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카일 안데어 애플 부사장은 미국 의회에 "2009년 이후 매년 수리 서비스 제공에 드는 비용이 수리로 얻는 수익을 초과했다"고 밝혔다. 정보기술 기업 대상 독점금지법 위반 조사 현장에서 나온 말이다.

애플은 애플스토어와 애플 공인 서비스 제공업체를 통해 제품 수리를 지원한다. 지정되지 않은 수리점에는 부품과 수리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데어 부사장은 "교육받지 않은 기술자가 제품을 수리하면 품질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있다"며 "안전한 제품 수리를 위해 서비스 장소를 늘릴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 소비자의 무단 수리를 막기 위한 어떤 제한도 취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 애플 제공
IT매체 마더보드 등 외신은 ‘수리할 권리’를 주장하는 사람들을 인용, 수리 서비스로 손해를 봤다는 애플의 주장이 모호하다고 지적했다. 수리할 권리는 ‘소비자가 제품을 저렴하고 쉽게 고칠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한다. 이들은 제조사가 수리에 필요한 제품 부품, 수리 매뉴얼 등을 소비자와 수리점 양쪽에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외신은 애플케어플러스 정책을 포함, 애플의 유료 수리 정책 전반을 살펴봐야 한다고 반박했다. 애플케어플러스는 애플이 운영하는 보험 상품으로 최대 2년까지 제품 수리를 지원한다.

이 정책에 가입한 사용자는 아이폰11프로 맥스 화면 교체 비용으로 4만원(이하 한국 기준)가량을 낸다. 정책 가입비는 26만9000원이다. 이 정책에 가입하지 않고 아이폰11프로 맥스의 화면을 수리하려면 44만원을 내야 한다.

애플 공인 서비스와 비공인 수리 비용 격차가 크다는 점도 비판 받았다. 한국 비공인 수리업체를 직접 조사한 결과, 아이폰11프로 맥스 화면 수리 비용은 30만원대로 확인됐다. 애플 아이폰8의 경우에도 공인 서비스 비용은 18만9000원, 비공인 수리 비용은 8만원으로 10만원 가량 차이 났다.

나단 프록터 수리할 권리 캠페인 대표는 "애플은 비공인 수리점보다 더 많은 비용을 청구한다"며 "수리비 손실을 주장하는 것은 터무니없다"고 말했다.

카일 위언스 아이픽스잇 대표도 "애플이 제품 수리를 체계적으로 금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숨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IT기기 수리 전문 사이트인 아이픽스잇은 애플이 배터리 교체 시 애플 공인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은 사용자에게 경고 메시지를 표시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