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K OLED TV와 명품 사운드의 만남…뱅앤올룹슨 베오비전 하모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2.13 12:38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이하 B&O)은 펼쳐 보는 TV ‘베오비전 하모니(BeoVision Harmony)’를 13일 한국에 공식 출시했다.

이 제품은 LG전자 4K OLED 디스플레이, 3채널 사운드 센터로 구성된다. TV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스피커 패널을 화면 앞에 배치, 인테리어 효과를 낸다. TV를 켜면 스피커 패널이 나비 날개처럼 좌우로 펼쳐져 화면이 드러난다.

스피커 패널 종류는 나무와 알루미늄 패널을 교차 배치한 오크우드(Oak Wood), 알루미늄을 패브릭으로 감싼 그레이 멜란지 패브릭(Grey Mélange fabric) 두가지다. 패널 표면 패턴은 디자인뿐 아니라 음향 성능을 높이도록 정교하게 설계됐다.

B&O 베오비전 하모니. / B&O 제공
B&O 베오비전 하모니의 출력 450W 3채널 사운드 센터에는 1인치 트위터 1개, 2.5인치 풀 레인지 드라이버 2개, 4인치 미드 레인지/우퍼 1개, 4인치 우퍼 2개 등 총 6개의 스피커 드라이버와 각 드라이버를 보조하는 6개의 앰프가 탑재됐다. 사용 중 음량이 갑자기 커져도 저음 출력을 자동 조절, 음 왜곡과 드라이버 손상을 막는 고급 기능 ‘어댑티브 베이스 리니어리제이션(Adaptive Bass Linearisation)’도 가졌다.

TV에는 웹 OS 4.5 플랫폼이 탑재돼 넷플릭스와 아마존, 유튜브 등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디저(Deezer), 튠인(Tune-In) 등 스트리밍 서비스와 애플 에어플레이 2·크롬캐스트·블루투스 등 간편한 무선 연결도 사용할 수 있다. 7.1서라운드 사운드 디코더 시스템으로 최대 8대의 베오랩 스피커와 연결해 영화관 같은 시청각 경험이 가능하다.

B&O 베오비전 하모니 가격은 77인치 3130만 원, 65인치 2410만 원이다. 뱅앤올룹슨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한 B&O 공식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