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인물 및 실시간 이슈 검색어 폐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2.23 15:22
인격·명예·사생활 보호 정책 일환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 2월 중 폐지, 신규 서비스 대체

카카오가 23일부터 포털 다음(Daum)과 카카오톡 #탭에서 제공하는 인물 관련 검색어 서비스를 폐지하고 서제스트 기능을 개편한다. 개인의 인격과 명예,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한 결정으로 올해 10월 연예뉴스 댓글 잠정 폐지에 이은 뉴스 및 검색 서비스 개편 계획 일환이다.

카카오는 또 현재 다음(Daum)에서 서비스 중인 실시간 이슈 검색어를 내년 2월 중 폐지한다. 실시간 이슈 검색어를 대체할 새로운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관련 검색어와 서제스트(Suggest, 검색어 자동 완성 추천)는 이용자 검색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성을 높이는 서비스다.

카카오는 이 기능이 인물과 결합되면서 개인 인격과사생활 침해,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많은 이용자가 실제 검색한 단어라 할지라도 이미 해소된 의혹이나 사실이 아닌 정보, 공개하고 싶지 않은 사생활이 노출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관련 검색어와 서제스트가 이용자들의 반복적인 검색을 유도해 자체 재생산돼 개인의 잊힐 권리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도 감안했다. 이용자에게 불쾌하거나 알고 싶지 않은 정보가 노출되고, 자극적인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소재로 쓰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번 개편으로 다음과 카카오톡에서 인물을 검색하면 관련 검색어는 더이상 나타나지 않는다. 서제스트에는 대상 인물 공식 프로필이나 정보성 키워드만 보여진다. 다음이 보유한 데이터베이스(DB)에 등재된 인물이 대상이다. DB는 지속 업데이트 된다. DB에 등재되지 않은 인물 관련 검색어가 발생하면 다음에서 운영중인 고객센터에서 삭제를 신청할 수 있다.

카카오는 뉴스 및 검색 서비스 개편의 다음 단계로 포털 다음에서 제공중인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를 내년 2월중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재난이나 속보 등 국민들이 빠르게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는 이슈를 공유하고, 다른 이용자들의 관심과 사회 현상 등을 자연스럽게 보여주고자 하는 서비스다.

그러나 카카오는 최근 실시간 이슈 검색어가 본래의 목적에서 벗어나 그 순기능을 잃어가고 있다고 판단했다.

카카오 여민수, 조수용 공동대표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이용자들의 자연스러운 관심과 사회에서 발생하는 현상의 결과를 보여주는 곳이어야 한다"며 "그러나 최근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결과의 반영이 아닌 현상의 시작점이 돼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본래 목적과 다르게 활용되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카카오의 철학과 맞지 않기에 이를 종료하고, 본연의 취지와 순기능을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하겠다" 고 밝혔다.

카카오는 내년 2월 중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를 폐지한다. 서비스 본래 목적에 충실하고 부작용을 막기 위한 뉴스 및 검색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이용자의 반응과 의견을 바탕으로 이용자 권리를 보호할 수 있는 개선안 역시 면밀히 만들어 갈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