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지식재산 담보대출 활성화 나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12.27 18:40
KEB하나은행은 12월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코스콤 비전룸에서 기술보증기금, 코스콤과 블록체인 기반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Be My Unicorn)에 지식재산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왼쪽부터 이종배 기술보증기금 상임이사, 정지석 코스콤 사장,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 박의수 KEB하나은행 기업사업본부 전무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KEB하나은행 제공
이날 업무협약으로 KEB하나은행과 기술보증기금, 코스콤은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에서 ▲플랫폼 등록 기업에 기술평가정보와 지식재산 금융서비스 제공 ▲비상장 기업 플랫폼 참여 유인을 위한 공동 노력, 플랫폼 등록 비상장기업 혁신 성장 지원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앞으로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에 참여한 중소·벤처 및 스타트업 기업은 보유 특허기술 등 지식재산을 통해 쉽게 자금조달이 가능해진다. 기술보증기금 AI기반 지식재산 패스트 보증이 이뤄지면 보다 신속하고 낮은 비용으로 KEB하나은행 기업대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KEB하나은행은 플랫폼 등록 기업에 지식재산 담보대출을 지원하고 기술평가보증 수요를 직접 발굴, 추천한다. 또 스타트업과 기술 중소기업 혁신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술보증기금은 플랫폼에 등록 희망 기업을 추천하고 해당 기업들의 기술평가 정보를 제공하고 동시에 지식재산에 대한 AI기술가치 평가를 지원한다.

코스콤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은 비상장주식 시장에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신뢰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거래 프로세스를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중소·벤처 및 스타트업 기업들은 기술 하나로 미래를 바꿀 소중한 씨앗으로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을 통해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고 밝혔다.

박의수 KEB하나은행 기업사업본부 전무는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초기 스타트업 기업들이 스케일업,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혁신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중소·벤처 및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육성하는 1Q Agile Lab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8년부터 하나금융그룹 차원에서 하나벤처스를 설립하여 벤처,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