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14일 기술지원 종료 '윈도7' 대응 종합상황실 설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1.01 12:00
정부가 14일 기술지원이 끝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7 운영체제 관련 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위기 대응에 나선다.

과기부가 운영하는 윈도7 종료 대응 종합상황실 구성도. /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일 윈도7 기술지원 종료에 따라 신규 악성코드 감염 및 해킹위험 노출 등 사이버 위협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 내에 ‘윈도7 기술지원 종료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윈도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사이버위협에 대응하는 종합상황실은 ▲종합대책반(유관기관 협력 및 대외홍보) ▲기술지원반(전용백신 개발 및 배포) ▲상황반(상황 모니터링, 사고대응, 유관기관 상황 전파 등) ▲민원반(윈도7 종료관련 전문 상담 서비스 제공) 등으로 구성된다.

종합상황실은 윈도7 기술지원 종료 후 신규 취약점을 악용해 발생하는 악성코드 등 사이버 위협을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한다. 악성코드 출현 시 백신 업체와 손잡고 맞춤형 전용백신을 개발·보급한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윈도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보안위험성과 함께 OS 교체 또는 업그레이드 필요성에 대한 지속적인 대국민 홍보를 추진할 것이다"며 "기술지원 종료 후에는 종합상황실 운영 및 공공분야 행정안전부 등 관련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공조해 사이버 위협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