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삼성전자 "마이크로LED·8K QLED·더 세로로 새로운 콘텐츠 경험 전달"

입력 2020.01.06 11:30 | 수정 2020.01.06 12:05

삼성전자가 CES 2020 개막에 앞서 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시저스 팰리스 호텔서 ‘삼성 퍼스트 룩 2020(Samsung First Look 2020)’행사를 연다. 삼성전자가 매년 TV 신기술, 신제품을 선보이고 디스플레이 발전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8년째 연 행사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 사장은 세계 각국에서 모인 미디어 관계자 앞에서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 비전을 강조했다. 소비자 생활 형태 변화에 따라 스크린을 최적화,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콘텐츠와 정보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다.

삼성 스크린 에브리웨어를 설명하는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 사장. / 삼성전자 제공
한종희 사장은 AI와 연결성이 가져올 스크린 혁신도 강조했다. 스마트 TV 등장 후 10여년이 지난 지금, 세계 TV 10대 중 8대가 스마트 TV가 될 만큼 보편화됐다. 삼성전자는 AI 기반 인텔리전트 스크린을 ‘퀀텀닷 AI(Quantum.AI)’라고 규정하고 혁신을 이어 갈 예정이다.

퀀텀닷 AI는 삼성전자 TV의 두뇌인 ‘퀀텀 프로세서’를 TV 최적화 스마트 플랫폼 ‘타이젠’과 결합해 스크린의 모든 경험을 최적화한다는 의미다.

마이크로LED ‘더 월’ 라인업 대폭 확대… 홈 엔터테인먼트 시장 개척 본격화

삼성전자는 CES 2020에서 ‘마이크로 LED’ ‘더 월(The Wall)’라인업을 확대, 88형과 150형을 공개했다. 더 월은 마이크로 LED 모듈러 기반 스크린으로 화질이 좋고 베젤·크기·화면비 제약이 없다.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더 월 292형.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CES 2020에서 75·88·93·110형 등 홈 엔터테인먼트 용으로 적합한 다양한 크기의 제품을 선보인다. 일반 가정에서도 최고의 시청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더 월 라인업을 완성했다.

더 월 외에도 마이크로 LED 스크린이 가진 특성을 살려 ▲스피커를 일체화한 ‘큐브(Cube)’ ▲선반 위에 분할된 스크린을 얹어 다양한 IoT 기능을 선보이는 ‘셸프(Shelf)’ ▲화면을 사용하지 않을 땐 거울로 전환되는 ‘미러(Mirror)’ 등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다양한 형태의 콘셉트 제품도 전시했다.

더 진화된 AI 기술로 압도적 경쟁력 갖춘 2020년형 ‘QLED 8K’ 공개

CES 2020에서 최초 공개된 2020년형 ‘QLED 8K’는 화질뿐만 아니라 사운드에까지 새로운 AI 기술이 적용된다. 화질과 해상도를 향상하는 ‘AI 퀀텀 프로세서’에 딥러닝 기술을 추가로 적용, 영상을 더욱 섬세하게 표현한다.

영상 속 사물의 움직임을 인식, 음향이 TV에 탑재된 스피커들을 따라 움직이는 ‘OTS+(Object Tracking Sound Plus)’, TV와 사운드바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최적의 사운드를 찾아주는 ‘Q-심포니(Q-Symphony)’, 소음에 따라 영상 속 화자의 목소리 크기를 조정하는 ‘AVA(Active Voice Amplifier)’등 새로운 기능들을 대거 탑재해 풍부한 서라운드 사운드를 구현한다.

삼성전자 2020년형 QLED 8K TV. / 삼성전자 제공
또한, 베젤이 없는 ‘인피니티(Infinity)’디자인을 적용해 화면 몰입감을 극대화함과 동시에 기존 제품들과는 완전히 차별화되는 유려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라이프스타일 라인업 확대, ‘더 세로’ 글로벌 시장 공략

삼성전자는 올해 라이프스타일 TV 라인업을 추가하며 시장 확대에 나선다. 1000여점의 미술 작품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쓰는 ‘더 프레임(The Frame)’에 32형과 75형을 추가하고, 지난 해 국내에만 선보였던 모바일 콘텐츠에 최적화된 ‘더 세로(The Sero)’는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

더 세로는 기존의 가로형 스크린과 달리, 시청하는 콘텐츠에 따라 43형 QLED 디스플레이를 가로와 세로로 자유롭게 전환할 수 있다. CES 최고혁신상도 받았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CES 2020] 파나소닉 "실감 미디어·모바일·HE로 새 경험 제시…이어폰·카메라 신제품도" 차주경 기자
[CES 2020] LG전자, 고객을 위한 'AI발전단계' 제시 김준배 기자
[CES 2020] 삼성·LG TV, 올해 '베젤리스 vs 롤러블' 대격돌 김준배 기자
[CES 2020] 라이프스타일 혁신 불러올 헬스케어 신제품 대거 공개돼 김연지 기자
[CES 2020] "당신의 일상을 스마트하게"… P&G, 혁신 더한 생활제품 선봬 김평화 기자
[CES 2020] LG전자 2020년형 올레드 TV…벽 밀착형·AI프로세서에 콘텐츠까지 차주경 기자
[CES 2020] 바디프랜드, 의료기기 안마의자 '팬텀 메디컬' 비롯한 혁신 제품 공개 차주경 기자
[CES 2020] 엑스페리, 홈 엔터테인먼트·자동차 모니터링 솔루션 대거 전시 차주경 기자
드론·AI카메라·짐벌 한 몸에… 파워비전 파워에그X 차주경 기자
[CES 2020] 삼성전자 "생활 바꿀 커넥티드리빙·프리즘 가전·8K TV와 5G 전개" 차주경 기자
[CES 2020] LG전자 시그니처·올레드·듀얼스크린·생활가전 등 혁신 기술 자랑 차주경 기자
[CES 2020] 7일 개막 세계 최대 가전쇼 4대 키워드 'M·A·D·5' CES특별취재팀
[CES 2020] ‘완충시 458㎞ 주행’ 바이톤 엠바이트, 테슬라 추월 시동 이광영 기자
[CES 2020] 삼성, AI로 TV 화질·사운드 품격 높였다 김준배 기자
[CES 2020] LG전자, AI로 승부… 엘레멘트 AI와 손잡아 김준배 기자
[CES 2020] 달라진 블록체인·암호화폐 위상 김연지 기자
[CES 2020] 訪美 박정호·하현회, 5G 기반 모빌리티에 '주목' 이광영 기자
[CES 2020 기고] CES에서 무엇을 볼 것인가 장동인 AIBB LAB 대표
[CES 2020] 韓 기업 390곳 참가, 美·中 이어 3위 규모 이광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