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하현회 부회장, 5G와 ‘트리플A’ 융합 BM 발굴 나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1.08 10:26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5G 네트워크와 인공지능(AI)·증강현실(AR)·자율이동(Autonomous mobility) 등 ‘트리플A’를 융합한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하 부회장이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을 찾아 LG전자, 삼성전자, 파나소닉, 구글 부스를 연이어 방문해 AI 기반 통합 솔루션 기술현황과 미래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고 8일 밝혔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7일(현지시각)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0 센트럴홀에 위치한 LG전자 부스를 방문해 LG G8X 씽큐와 듀얼 스크린을 살펴보고 있다. / LG유플러스 제공
LG전자 부스에서는 AI 기반의 안내와 서빙 로봇, 조리와 바리스타 로봇, 가상 의류 피팅 솔루션 등 공공장소에서 맞춤형 AI 서비스에 관심을 보였다. AI을 기반으로 연동하는 홈 가전기기와 모빌리티 등 확장성도 세심하게 살폈다.

하 부회장은 "AI 기반의 가전기기, 모빌리티 등이 고객의 일상을 바꾸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라며 "고객의 감성까지 케어할 수 있는 기술의 확보가 경쟁력으로 직결된다"고 말했다.

구글 부스를 찾은 하 부회장은 구글 어시스턴트(음성비서)를 주축으로 가정과 자동차, 스마트폰에서 끊김없이 연동되는 스마트홈 라이프를 체험했다.

하 부회장은 클레어 우 구글 아시아퍼시픽 어시스턴트 디스트리뷰션 총괄을 만나 "100만 이상의 홈 IoT 가입자를 보유한 LG유플러스의 경쟁력과 스마트홈 라이프를 구현하는 구글과 협업은 고객에게 차별적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시너지가 크다"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모빌아이(인텔)과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등 CES 2020의 메인 키워드인 자율이동 전시업체를 찾아 기술 및 서비스 현황, 플랫폼 등을 체험했다.

모빌아이 부스에서는 자율주행 솔루션 상품(ADAS) 개발 현황과 맵핑 기술 현황에 대해 살펴봤다. 현대자동차와 현대차 그룹내 모빌리티 핵심기업인 현대모비스 부스에서는 모빌리티 콘셉트카와, 개인 비행체(PAV), 로보택시 등 기기를 중심으로 자율이동·모빌리티 솔루션 개발 현황을 살폈다.

하 부회장은 8일(현지시각)에는 2019년 국내 독점 도입한 엔리얼사의 AR글래스 분야 ‘100인치 대화면 시청’, ‘360도 AR콘텐츠’와 모델이 착용한 가방이나 옷을 직접보고 구매할 수 있는 ‘AR쇼핑’, ‘AR게임’ 등 진일보한 AR서비스와 새로운 UI를 살펴볼 예정이다.


0
관련 기사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