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정확한 보도해 달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1.28 13:50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위원장은 28일 오후 KBS와 연합뉴스TV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일명 우한 폐렴) 관련 재난방송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근무중인 보도 관계자를 격려했다.

방통위는 23일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대비해 재난방송 실시를 결정했다. 재난방송 주관방송사인 KBS 등 주요 방송사는 재난특보, 국민행동요령 등을 방송 중이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사회 혼란을 야기하는 정보를 모니터링 중이다. 방통위는 방심위 지원과 함께 포털 사업자 대상 정확한 대응 요령 홍보를 요청했다.

한상혁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와 극복을 위해 속보 경쟁보다 사실에 기반한 취재와 보도가 중요하다"며 "허위조작정보는 방심위와 함께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