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민 KAIST 교수, 생수병 디자인으로 세계 3대 디자인 대회 본상 수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2.16 09:32
독일 iF 어워드 패키지부문

KAIST는 배상민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연구팀(ID+IM 디자인 연구소)이 ‘제주용암수’ 생수병 디자인으로 세계 최고권위 디자인 대회인 2020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패키지 디자인 부문 본상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배상민 KAIST 교수./자료 KAIST
iF 디자인 어워드는 세계 3대 디자인 대회 중 하나다. 60개국 7000점 이상의 작품이 출품된다. 배상민 교수 연구팀은 생수병 디자인을 발표해 패키지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배상민 교수팀이 디자인한 생수병은 제주도의 아름다운 자연을 모티브로 주상절리와 바다의 수평선을 형상화한 세로 선과 가로섬을 활용해 단순하면서도 감각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병 형태는 적은 양의 재료를 사용함에도 일반 플라스틱병에 비해 약 4배 정도의 고압 하중을 견뎌낼 수 있는 효율적인 구조이다. 이 때문에 심미적 영역뿐 아니라 기능적 영역에서도 뛰어난 우수성을 보인다.

병 라벨에는 물을 통해 투과돼 보이는 신비로운 한라산과 밤하늘에 빛나는 오리온 별자리를 담아 제주 한라산의 낮과 밤을 감성적으로 그려냈다.

배상민 교수는 "제조 및 유통 공정상 디자인에 제약이 많은 상황이었지만 구조 및 기능적인 부분에 대한 고안과 외형의 아름다움까지 표현하려 노력을 기울였다"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