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7개 전 상장사 전자투표제 도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2.25 09:41
현대백화점그룹이 온라인을 통한 주주와의 소통 확대에 나선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백화점·현대홈쇼핑·현대그린푸드·한섬·현대리바트·현대HCN·에버다임 등 7개 모든 상장 계열사가 2020년 주주총회부터 전자투표제도를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전자투표제도는 주주가 주총장에 직접 가지 않더라도 온라인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소액주주의 주주권 행사를 유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 전경. /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25일 주주총회 소집 공고 공시를 통해 전자투표와 관련한 구체적인 절차와 방법을 안내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주주는 3월 15일부터 주총일 하루 전인 3월 24일까지 10일간 한국예탁결제원 홈페이지를 통해 전자 방식으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현대홈쇼핑·현대그린푸드·한섬·현대리바트·현대HCN·에버다임 등 각 상장사별 주주 역시 주총 11일 전부터 10일간 동일한 방식으로 참여할 수 있다.

주주들의 전자투표 내역은 각 상장사 주총 당일 의결정족수에 산입되며, 주총 결과는 한국예탁결제원 전자투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한 관계자는 "모든 상장 계열사에 전자투표제를 도입키로 했다"며 "앞으로도 주주와 시장과의 소통을 확대하고 적극적인 주주 친화 정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