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고효율 가전 구매시 10% 환급 방안 추진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3.04 14:36
산업부, 코로나19 침체 경기 회복 위해 3000억원 추경 마련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경기를 살리기 위해 고효율 가전제품 구매시 10% 환급 제도를 시행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를 포함 코로나19 피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362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예산안은 ▲ 고효율 가전제품 구매 환급 3000억원 ▲ 무역보험기금 출연 500억원▲ 지역활력프로젝트 120억원으로 마련된다.

./자료 산업부
소비심리 회복을 위해 고효율 가전제품을 살 때 10%를 환급하는 사업을 마련했다. 사업계획은 3월 중 확정한다.

코로나19 확산 등 대외환경 악화로 수출계약 파기, 대금 결제지연과 같은 어려움을 겪는 수출 중소·중견기업에는 수출채권조기현금화 500억원으로 긴급 유동성을 공급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경북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경우 수출채권조기현금화 보증료를 최대 100% 지원한다.

대구·경북지역의 지역 활력 프로젝트 사업에는 120억원을 추가 반영해 지자체와 함께 지역 주력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프로젝트를 발굴해 추진한다. 지역 주력 제조업의 생태계 복원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역별 대상 산업을 선정한 후 기반조성, 제품 상용화·사업화, 인력양성 등을 종합 패키지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산업부는 추경 예산이 국회 심의로 확정되는 대로 조속히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