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포기 안한 이재웅 “타다금지법 처리, 지금은 아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3.06 15:50
"아무리 생각해도 지금은 아닙니다."

이재웅 쏘카 대표의 마지막 호소다. 이 대표는 6일 페이스북을 통해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의 국회 본회의 처리를 반대해달라는 글을 올렸다.

이재웅 쏘카 대표. / 쏘카 블로그 갈무리
그는 "지금 우선적으로 논의하고 처리할 법안은 코로나 경제위기에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한 ‘민생’법안"이라며 "1만명의 드라이버들의 생계를 위협하고, 170만명의 수도권 이용자들의 이동권을 위협하는 타다금지법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적자를 보고 감염에 대한 위험을 무릅쓰고도 국민의 이동에 대한 책임, 그리고 코로나 경제위기 이후의 기회를 생각해 버티고 있다면서, 버티기 힘든 기업이 한두개가 아니라고 호소했다. 교통 기업이 모두 생존을 걱정하는 시기를 보내고 있다는 것.

그는 "코로나 경제위기에 교통관련 기업을 돕고 사람을 도와야하는 시기에 국토부 장관과 차관은 국회에서 타다금지법 통과만을 위해 노력했다"며 "국회는 타다금지법 통과를 오늘 처리하겠다고 법사위도 억지로 통과시켰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금지조항을 처리해서 회사가 사업을 접고 투자자는 손실을 떠안지만 1만명의 타다 드라이버들은 갈 곳이 없다고 언급했다. 다시 택시로 돌아가려고 해도 대리기사로 돌아가려고 해도 지금은 가능하지 않다는 설명이다.

이 대표는 "국토부가 말하는 플랫폼택시혁신이 작동하면 그때 가서 타다금지조항을 넣던지 해달라"며 "다른 모빌리티업체가 말하는 혁신이 타다가 금지돼야만 가능하다면 그들이 혁신을 해서 일자리를 만들고 국민 편익을 높일 때 타다를 금지하면 기꺼이 금지를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