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과학기술 수장, 코로나19 백신개발 협력 추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3.08 10:16
한·미 과학기술 정부당국이 코로나19 진단기술과 백신개발에 협력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기영 장관과 캘빈 드로그마이어 미국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장이 6일 코로나19의 과학기술 차원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유선회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자료 과기정통부
양국 장관은 코로나19 상황 공유, 해결을 위한 과학기술적 조치 등 과학기술계 역할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향후 정보 공유는 물론 데이터 활용 등 과학적 방법으로 해결책을 찾는 데 뜻을 같이했다. 효율적 시스템을 벤치마킹 사례로 공유하기로 하고, 진단기술과 백신개발 분야에서 양국 간 과학기술 협력방안도 모색키로 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양국 장관은 여러 국가가 참여하는 다자 간 유선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