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세계 호스트에 총 3200억원 지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3.31 16:09
에어비앤비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큰 충격을 받고 있는 세계 에어비앤비 호스트를 위해 총 규모 약 3200억원에 달하는 재정 지원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공동창업자 겸 CEO는 "2억5000만달러(약 306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숙박 예약 취소에 따라 호스트가 게스트에게 돌려줘야 하는 환불금의 일부를 직접 부담하겠다"며 "1000만달러(약 122억4000만원) 규모 기금을 조성해 조건에 맞는 에어비앤비 호스트에게 최대 5000달러(약 612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에어비앤비는 예약 취소를 하더라도 100% 환불을 해주는 정상참작 정책 적용 대상을 5월 말까지 체크인 하는 경우로 확대한다. 환불금 25%를 에어비앤비가 부담한다. 정상참작 정책은 3월 14일 이전에 예약을 하고, 3월 14일에서 5월 31일 사이에 체크인 하는 숙박 및 체험 건을 대상으로 적용된다. 에어비앤비는 정상참작 정책의 적용 대상을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적용범위를 넓혀왔다.

에어비앤비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적으로 여행을 중단해야만 하는 상황이 계속 이어지면서 게스트를 보호하는 동시에 호스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라고 설명했다.

에어비앤비는 또 정상참작 정책 적용에 따라 게스트에게 전액 환불 해주는 호스트를 대상으로 게스트에게 환불해줘야 하는 금액 중 일부를 대신 지급한다. 3월 14일 또는 그 이전에 확정돼 3월 14일에서 5월 31일 사이에 체크인하는 예약에 대한 취소사항이 적용대상이다.

에어비앤비는 호스트의 환불 정책에 따라 호스트에게 환불될 금액의 25%를 2억5000만 달러 규모의 호스트 구호기금을 통해 지급하게 된다. 예컨대, 정상적인 예약 취소시 환불정책을 통해 400달러를 호스트가 게스트에게 환불해줘야 한다면, 이 금액의 25%에 해당하는 100달러를 에어비앤비가 호스트에게 지급한다는 뜻이다.

에어비앤비는 또 창업자와 직원 기부금 등을 합쳐 총 1000만 달러 규모 기금을 마련해 에어비앤비 호스트를 위한 지원금으로 활용한다.

손희석 에어비앤비 코리아 컨트리 매니저는 "에어비앤비 호스트 활동을 생업으로 삼는 분들 중 주택담보대출을 갚거나 임대료를 내셔야 하는 경우도 많다"며 "이번 지원책을 통해 일부라도 도움을 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