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인도에 연구소 증설…자동차 S/W 개발역량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4.13 14:53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강화에 나선다. 인도 연구소를 확대해 글로벌 R&D 네트워크 구축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글로벌 연구개발 네트워크 개념도. /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인도 하이데바드 인근 신규 IT단지에 현지 연구거점을 추가 구축한다고 13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는 자동차용 소프트웨어 전문 연구소로 ICT 및 S/W 전문인력 7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IVI 어플리케이션, 에어백제어장치(ACU), 전자식제동장치(MEB5), 오토사(AUTOSAR) 플랫폼 등을 개발·검증한다.

신규 연구소는 자율주행과 주차를 위한 제어 로직, 그리고 자율주행용 센서(카메라/레이더/라이다)의 인식 알고리즘 개발에 집중할 방침이다. 양산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각종 제어 로직을 개발하는 한편, 딥러닝 기반 영상 인식 알고리즘과 신호처리 알고리즘을 개발해 자율주행 센서 데이터의 정확도 향상도 추진한다.

자율주행차 S/W 성능 육성 툴 개발도 병행한다. PC 기반 가상 환경 시뮬레이션을 통한 영상 인식 알고리즘 학습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현대모비스는 국내 기술연구소를 기점으로 미국·독일·중국·인도에 글로벌 R&D 네트워크 협업 체계를 구축했다. 연구인력만 5000여 명에 달한다. 거점별로 지역 특화 기술개발 및 현지화 지원 등을 담당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해외연구소와 협업을 통해 미래 자동차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있다"며 "해외연구소들은 독자적으로 현지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