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하반기 배터리·저장용량 개선한 '갤럭시워치' 출시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4.27 09:01 | 수정 2020.04.27 09:04
삼성전자 차기 갤럭시워치 사양이 확인됐다. 배터리와 저장용량 개선이 눈에 띈다.

26일(현지시각) IT매체 폰아레나에 따르면 중국공업정보기술부(MIIT)는 삼성전자 스마트워치 2종을 허가 인증했다.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삼성전자
신제품 모델명은 SM-R840, SM-R845, SM-R850, SM-R855로 확인됐다. 와이파이·
셀룰러 모델로 나뉘고 크기도 두 가지로 출시될 가능성이 크다.

신형 갤럭시워치는 전작 대비 배터리와 저장 용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저장용량은 8GB로 갤럭시워치 액티브2보다 두 배 늘고, 배터리 용량도 330mAh로 갤럭시워치 액티브2 40㎜ 모델보다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워치 액티브2에서 지원하는 건강 기능이 신제품에도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심박수 측정, 심전도, 혈압 측정, 수면 추적 기능 등이다. 혈압 측정 기능을 지원하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은 최근 식약처 허가를 받았고, 3분기 내 출시할 예정이다.

신형 갤럭시워치는 오는 8월 갤럭시노트20 등과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