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폭격 대응책 내놓은 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5.07 09:35
영상회의 솔루션 기업 줌이 세계 곳곳에서 줌 폭격(Zoombombing)이 잇따르자 모든 무료 계정 영상회의에서 암호 사용을 의무화하는 등 대응책을 내놨다. 업계는 줌이 뒤늦게야 대응 방안을 내놨다고 지적하면서도 그나마 사용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좀 더 개선해야 할 여지가 남았다고 조언한다.

6일(이하 현지시각) BBC엔가젯(Engadget) 등 외신에 따르면 은 9일부터 모든 무료 계정에서 생성하는 영상회의에 비밀번호를 필수로 설정토록 했다. 개인회의 ID(PMI)는 소비자가 선택해 비활성화할 수 있도록 했다. PMI를 획득한 외부인이 회의에 무단으로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함이다. 5월 30일부터는 데이터 보호 강화와 변조 방지를 위해 새로운 단계의 암호 체계도 도입한다.

이번 조치는 최근 줌 폭격으로 아동 성 학대 영상이 회의에 무단으로 공유된 데 따른 방치책이다. 머큐리뉴스(TheMercuryNews)에 따르면 미 샌프란시스코 성폭력 피해자 모임 행사가 줌을 이용해 행사를 치루는 중 특정인이 아동 성 학대 영상을 올려 행사가 강제 종료됐다. 이에 현지 연방검찰이 사건 수사에 나섰다.

줌은 "이용자 정책에 따라 음란하거나 폭력적인 콘텐츠는 회의에서 공유가 금지됐다"며 "사건을 조사해 적절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엔가젯은 "이번 보안 업데이트는 그간 줌 폭격에 대응해야 했던 학교와 기업, 개인 사용자를 생각하면 늦은 조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줌 사용자를 안심시킬 수 있는 중요 계기다"라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줌이 내놓은 조치가 개인이나 일반 고객에게만 유효할 뿐 줌을 외면한 기업 고객에는 효과가 크지 않다고 지적한다. 추가적인 보안 조치가 잇따라야 한다는 조언이다.

조 오렐리 프로프라이버시(ProPrivacy) 부편집장은 "이번 업데이트는 일반 고객이 줌을 사용하도록 이끌 수 있다"며 다만 "각국 정부와 대기업의 줌 사용을 이끌기 위해서는 암호 강화 등의 표면적인 수정 이상의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줌은 보안 정책 강화를 위해 트럼프 행정부를 지낸 허버트 맥매스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줌 이사회 사외이사로 임명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