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 산업 전략 토론회' 13일 개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5.12 12:00 | 수정 2020.05.12 12:03
국회와 정부, 민간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비대면(언택트)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 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연다.

국회 / IT조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원욱 의원과 김병욱 의원은 기획재정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금융위원회 등의 공공기관뿐 아니라 대한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벤처캐피털협회 등의 업계와 공동 주최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 산업 전략 토론회'를 13일 오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이원욱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는 위기이자 기회다"며 "우리가 언택트 산업 리더로서 세계 언택트 산업을 주도하기 위해 필요한 정책을 전략적으로 지원하고자 토론회를 연다"고 개최 배경을 짚었다.

토론회 1부에는 이학무 미래에셋대우 애널리스트가 ‘언택트산업 글로벌 동향 및 국내현황' 발제를 진행한다. 김직동 과기정통부 비대면육성팀 과장과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경제정책실장, 김형수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전무도 각각 관련 발표에 나선다.

2부에는 전세희 중기부 투자회수과 과장과 정준화 국회입법조사처 조사관, 양희동 이화여대 경영학부 교수 등이 토론자로서 참여한다. 이낙연 전 총리와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의 21대 국회의원 당선인과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위원장도 참석할 예정이다.

김병욱 의원은 "앞으로 온라인 유통과 교육, 원격진료 등 언택트 산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신산업 육성을 위해 규제를 혁신하고 산업 구조를 재편해야 한다"며 "다양한 사회 협의 틀을 체계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