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VR 플랫폼 ‘삼성 XR’ 9월 30일 서비스 종료

입력 2020.05.18 19:21

삼성전자가 의욕적으로 추진해온 가상현실(VR) 관련 사업에서 한발 물러선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자체 운영하던 VR 온라인 플랫폼 ‘삼성 XR’의 서비스를 올해 내로 종료하고, 관련 앱에 대한 지원도 모두 중단한다고 15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다.

공지에 따르면 웹과 모바일, VR 헤드셋 플랫폼을 통해 제공하던 삼성 XR의 모든 서비스는 오는 9월 30일 최종적으로 종료한다. 공지 이후부터 360° 비디오 업로드와 스트리밍 방송, 시청자 분석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삼성 XR 서비스에 관련된 앱의 업데이트도 중단한다.

6월 30일부터는 오큘러스 고(Oculus Go), 오큘러스 리프트(Rift) 및 오큘러스 퀘스트(Quest)에서 삼성 VR 비디오 앱을 사용할 수 없고, 오큘러스 앱 스토어에서도 제거한다.

삼성 XR 서비스 종료 안내 공지 / 삼성 XR 홈페이지
9월 30일 이후에는 모든 삼성 XR 사용자 계정을 비활성화하고, 계정 정보와 관련 데이터, 업로드 영상 등을 영구적으로 삭제한다. 사용자가 직접 올린 360° 영상은 서비스 종료 전까지 웹페이지를 통해 다운로드와 백업이 가능하다. 서비스 종료 이후에는 어떠한 영상 및 개인 데이터도 복구할 수 없으며, 그로 인한 피해도 책임질 수 없다고 강조한다.

삼성 ‘기어 VR’ 헤드셋 및 윈도MR 대응 VR 헤드셋 ‘오디세이’에서도 삼성 VR 비디오 앱을 더는 지원하지 않으며, 해당 앱도 관련 앱스토어에서도 모두 제거된다. 다만, 서비스 및 지원 종료 이후에도 해당 디바이스나 로컬 저장소에 다운받은 앱과 VR 콘텐츠는 오프라인 형태로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용석 기자 redpriest@chosunbiz.com


IT조선은 6월 2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 인프라로 주목받는 클라우드를 살펴볼 수 있는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