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친환경차 10% 넘겼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5.26 17:14
2019년말 기준 공공부문 친환경차 1만4981대
전체 11만8314대 중 12.7% 차지

정부와 지자체 등 공공부문에서 운행하는 자동차 중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두자릿수대를 돌파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체국에서 운영하는 전기차 / 우정사업본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는 2019년 공공부문 친환경차 구매실적 및 보유현황을 조사한 결과 신차 구매 중 27.6%, 보유차량 중 12.7%가 친환경차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2019년 공공부문 1508개 기관에서 구매한 자동차는 1만5463대로, 이중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가 4270대를 차지했다. 또 지난해말 기준 공공부문에서 보유 중인 자동차는 총 11만8314대로, 이중 친환경차는 1만4881대였다.

공공부문의 친환경차 보유비율은 국내 전체 자동차 중 친환경차 비중 2.5%보다 5배 이상 높은 수치다. 지난해 기준 국내 정식 등록된 자동차는 2368만대, 이중 친환경차는 60만1000여대다.

공공기관 친환경차 보유 현황(2019년 기준, 단위: 대) / 산업통상자원부
우리 정부는 2016년부터 공공부문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를 시행해왔다.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개발 및 보급 촉진 법률 및 대기환경보전법에 근거한다.

산업부와 환경부는 공공부문 전기·수소차 의무구매비율을 2021년 80%에서 이후 단계적으로 100%까지 상향할 계획이다. 대상기관도 기존 ‘공공기관운영법’, ‘지방공기업법’ 소관 기관을 포함해 ‘정부출연연구기관법’,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기관법’ ‘지자체 출연기관법’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정부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비율을 2022년까지 35%, 2030년까지 90%까지 달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친환경차 미출시로 의무구매 대상에서 제외중인 승합차, 화물차(덤프형, 밴형), 특수차 등의 친환경차 개발을 독려한다.

여기에 전체 공공부문의 차량 구매실적 및 보유현황을 매년 공개하고, 2021년부터는 기관장 차량 현황도 함께 공개할 방침이다. 또 2021년부터 의무구매비율을 달성하지 못한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 대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도 부과할 예정이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공공부문을 포함해 시장에서 성능이 좋은 다양한 친환경차를 선택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전기ㆍ수소상용차 등 차종 다양화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공공부문이 전기ㆍ수소차 수요창출의 선두에 서서 미래차 시대를 견인하도록 의무구매제를 더욱 강화할 것이다"이라고 언급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