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헌혈 위해 SKT본사 깜짝 방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5.28 18:12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혈액 수급난 극복 행사에 깜짝 등장했다.

SK텔레콤을 비롯한 SK ICT 패밀리사(SK브로드밴드, SK플래닛, ADT캡스, 11번가, SK텔링크, SK오앤에스, 피에스앤마케팅, F&U신용정보, SK홈앤서비스, 서비스탑 등)는 헌혈 릴레이 행사를 진행 중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 SK텔레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8일 서울 중구 소재 SK텔레콤 T타워를 방문, 헌혈에 동참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을 비롯해 헌혈릴레이에 참여 중인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최 회장은 "급박한 수술을 받아야 하는 위급 환자에게 혈액은 그 어떤 것보다 가장 강력한 안전망"이라면서 "우리 모두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주는 '혈액 안전망'의 씨줄과 날줄을 짜는 데 임직원들과 함께 힘을 모으기 위해 헌혈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가 장기화될수록 혈액 부족과 같이 과거에는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 계속 일어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우리가 간과하거나 놓치고 있는 소외된 조직이나 개인이 있는지 등도 신경 써 달라"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는 SK ICT패밀리社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되며, 전국 각 본부 및 ICT 패밀리社에서 해당 지역 혈액원과의 ‘지역 매칭’ 형태로 단체 헌혈을 추진한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