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2020년 디노랩 스타트업 선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6.02 18:10
우리금융그룹은 스타트업(Start-up) 육성 프로그램인 디노랩(Digital Innovation Lab)에 참여할 15개사를 선발했다고 2일 밝혔다.

/우리금융
올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스마트 전자 계약 기술, 비대면 신원인증 솔루션 등 언택트(Untact·비대면) 기술 등을 보유한 187개 스타트업이 지원해 심사위원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우리금융은 심사를 거쳐 아파트 정보 콘텐츠를 제공하는 부동산 플랫폼(Prop Tech), 아이폰에 적용 가능한 근거리 무선통신(NFC Tag) 결제 솔루션,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 등 오픈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개방형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최종 선발했다.

우리금융 그룹은 지난달 15일 그룹 디지털 비전 ‘더 나은 삶을 위한 디지털(Digital for Better Life)’를 새롭게 선포하고 손태승 회장과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함께 이끄는 컨트롤 타워 ’디지털 혁신 위원회’를 출범했다.

아울러 디지털혁신위원회를 중심으로 디노랩을 그룹 공동사업으로 확대·개편하고, 새로워진 디노랩 2.0과 함께 우리은행, 우리카드, 우리종금, 우리에프아이에스 등 그룹사와 스타트업 간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내달 새로 오픈하는 디노랩 통합센터에 입주 시켜 우리금융그룹 사내벤처팀과 함께 시너지도 창출할 계획이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사업도입 9건, 직접투자 105억 등 디노랩 육성기업과 가시적인 시너지를 만들어가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디노랩 협력기업 한국신용데이터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공동마케팅 협약을 체결하는 등 다양한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