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NCMA 양극재 양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6.15 14:10
포스코케미칼이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인 NCMA 양극재 개발을 완료하고 양산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NCMA 양극재는 기존 하이니켈 NCM(니켈·코발트·망간 조성) 양극재에 Al(알루미늄)를 첨가했다. 안정성과 출력을 높여 대용량 배터리를 구현하면서도 가격은 낮출 수 있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연구소에서 배터리 셀 품질 테스트를 하는 모습 /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은 시제품에 대한 고객사 평가를 마치고 상업생산을 준비하고 있다. 고객사 주문에 따라 구미와 광양에 조성한 생산라인을 활용해 상업생산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전기차에 활용하는 하이니켈 배터리의 니켈 비중을 높일수록 배터리 용량은 늘어나지만, 기술적인 한계가 있었다. 니켈 비중을 높일수록 다른 원재료인 망간과 코발트 비중이 줄면서 안정성과 출력이 낮아지는 것이다. 니켈 함량을 80~90% 이상으로 높이기 어려웠던 이유다.

포스코케미칼은 독자 개발한 알루미늄 도핑 공정으로 니켈 함량을 80% 이상 늘리는 데 성공했다.
소재의 물리적 구조 내 알루미늄을 균일하게 배열한 후 표면코팅 기술을 적용해 출력과 안정성을 향상했다.

김도형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연구소장은 "미래 수요에 대비하는 소재 선행개발을 더욱 가속화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 이라며 "고객사와 시장을 만족시키는 혁신적인 제품으로 에너지소재분야 글로벌 1위로 올라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