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LG화학과 전기차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 개발 협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7.07 11:14
마카롱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가 마카롱 EV택시를 기반으로 주요 기업들과 빅데이터 활용 제휴를 맺었다.

KST모빌리티는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GS칼텍스, LG화학, 그린카,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와 함께 ‘전기차(EV) 충전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마카롱 택시/ KST모빌리티
업무협약은 전기차 운행 및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관련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한 것이다. EV 충전소 빅데이터를 통해 전기차 충전 이용 환경 개선, 차량 및 배터리 활용성 제고, 연관 신사업 추가 발굴을 추진한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업은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를 개발 협력에 나선다.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는 전기차를 충전하는 동안 빅데이터 알고리즘을 통해 배터리의 상태를 확인하고 스마트폰을 통해 운전자에게 바로 알려주는 서비스다. 향후 배터리 수명을 개선할 수 있는 스마트 충전 및 잔존 수명 예측 등의 신규 서비스도 발굴하기로 했다.

KST모빌리티는 EV택시의 실제 운행을 통해 발생하는 전기차 배터리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 회사는 마카롱 EV 50대(현대차 코나EV, 기아차 니로EV 등)와 함께 EV택시 특화 브랜드 ‘스위치’를 운영하고 있다.

스위치 EV택시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차량운행기록장치(DTG) 등 데이터 수집 장치를 장착해 운행 방식, 배터리 등 차량 내구성과 성능에 대한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 이를 EV 데이터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축적된 EV 데이터 노하우는 올해 신재생 에너지와 공유 모빌리티를 연계하는 제주도 스마트시티 챌린지 실증사업에도 적용 예정이다.

2019년부터 GS칼텍스, 소프트베리와 진행 중인 ‘EV택시 충전을 위한 거점 충전소 사업’도 강화한다. KST모빌리티는 도심 내 급속충전 인프라가 설치된 GS칼텍스 주유소 거점을 EV택시 충전 및 정비, 드라이버 휴식 등을 위한 운용 공간으로 활용한다.

GS칼텍스 주유소의 EV택시 충전소는 최근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를 받은 ‘스마트기사교대시스템’을 위한 거점으로도 활용 예정이다. 스마트기사교대시스템은 자동차 키가 필요 없는 ICT 보안인증 기술의 모바일 스마트키 솔루션을 활용해 드라이버들의 비대면 교대를 지원한다.

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KST모빌리티는 그린뉴딜 트렌드에 발맞춘 에코 모빌리티 플랫폼 비즈니스를 지속 추진하면서 EV택시와 관련한 운영과 데이터 등 다양한 솔루션을 확보하는 중"이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에코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EV 생태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