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2분기 영업익 67%↓, 코로나 여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7.31 14:31
아모레퍼시픽그룹은 31일, 금융감독원 공시를 통해 2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2분기 매출은 1조1808억원, 영업익 3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5%, 영업익은 67% 하락했다.

회사는 영업익 하락에 대해 코로나19 여파로 면세점,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하락한 것이 큰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 한국 사업은 코로나19 여파, 채널 정예화 작업으로 면세, 백화점 등 오프라인 매출이 하락한 것이 영업이익 감소로 이어졌다. 회사는 온라인 플랫폼 입점을 확대하고 전용 제품을 출시하는 등 온라인 채널 매출은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세정제를 포함한 데일리 뷰티 브랜드 온라인 매출도 성장세를 보였다.

해외 사업도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반 감소했다. 럭셔리 브랜드는 멀티브랜드숍 등 신규 채널 확대로 온라인 중심 매출 성장을 도모했다. 설화수는 중국에서 상반기 광군제로 불리는 6.18 쇼핑 행사에 참여했다. 광군제를 통해통해 ‘자음생 에센스’ 중심의 고가 안티에이징 제품 판매가 확대되며, 온라인 채널에서 고성과를 달성했다.

프리미엄 브랜드는 라네즈 브랜드 제품이 아세안 시장을 대상으로 ‘라자다 슈퍼 브랜드데이’ 행사에 참여하는 등 디지털 채널 성장 기반을 강화했다. 라네즈와 마몽드는 아세안에서의 멀티브랜드숍 입점을 확대했다.

이니스프리는 베스트셀러인 ‘그린티 씨드 세럼’의 ‘하이드로켓’ 글로벌 캠페인으로 브랜드 매력도를 높이고 홍콩 멀티브랜드숍에 입점했다. 에뛰드 브랜드는 협업 제품인 ‘허쉬 컬렉션’을 세계 시장에 선보이는 등 상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북미와 유럽시장은 5월까지 이어진 오프라인 매장들의 휴점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반하락했다. 회사는 적극적인 디지털 마케팅을 통해 온라인 매출을 성장시켰다고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20년 하반기 디지털 체질 개선과 맞춤형 화장품 기술, 혁신 상품으로 실적을 개선시킨다는 계획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