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이 왜 이래?' 바람의 나라 연, 수차례 버그에 불만 속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8.12 13:30 | 수정 2020.08.12 18:01
넥슨이 7월 15일 출시한 모바일 게임 ‘바람의나라 연’에 연이어 버그가 생겼다. 게임 진행의 핵심 요소인 경험치와 장비에 동시에 버그 문제가 생겼고, 넥슨은 이를 해결하려 몸살을 앓는다.

넥슨은 11일 버그를 수정하기 위해 14시 30분~15시 30분까지 임시 점검을 진행했다. 이어 18시 15분에도 돌연 점검 완료 시기를 밝히지 않은 임시점검을 시작해 20시 30분에야 마쳤다. 이 점검도 버그를 수정하기 위해서였다.

12일에는 6시부터 9시 30분까지 콘텐츠를 추가하기 위한 점검이 이어졌다. 이용자 사이에서 잦은 점검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다.

바람의나라 연에는 상점에서도 파는 장비를 활용해 혈귀혼 갑주를 손쉽게 높은 등급까지 강화할 수 있는 버그가 있었다. / 온라인 커뮤니티
가장 문제가 된 버그 현상은 강화 복구다. 게임 내 아이템 강화에 실패하면 강화 가능 횟수가 차감되는데, 이 횟수는 같은 부위 장비를 소비해 확률적으로 복구할 수 있다. 게임 내 최고 등급 갑옷인 ‘혈귀혼’ 갑옷을 복구할 때 상점에서 산 아이템으로도 넣어 복구할 수 있었던 버그가 있었다. 이 버그를 악용하면 갑옷을 손쉽게 9등급까지 강화할 수 있었다.

이에 넥슨은 버그를 수정하고, 단 한 번이라도 이를 악용한 계정 1569개를 추출해 임시 제재 조치했다. 향후 각 계정의 시스템 문제 이용 패턴을 확인해 악용 수위에 따라 게임 이용제한, 아이템 회수 등 추가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강화복구 문제를 다루는 넥슨의 자세는 진지했다. 임시점검을 진행 중인 오후 8시에 한 차례 사과한 이후 12일 2시 46분에는 이태성 슈퍼캣(개발사) 디렉터가 직접 버그 파악 현황을 공개하며 사과했다. 덤으로 파악 결과 버그가 아닌 부분이나 이후 진행할 캐릭터 밸런스 조정 방향에 대해서도 안내했다.

도사 캐릭터 다수가 비밀세작의 집에서 레벨업하는 장면 / 온라인 커뮤니티
경험치 관련 버그도 있었다. 그간 도사 직업은 다른 캐릭터를 치유하면 그룹을 맺지 않아도 사냥 경험치를 함께 획득할 수 있었다. 이를 이용해 저레벨 캐릭터 다수를 고레벨 캐릭터와 함께 고급 사냥터인 비밀세작의 집에 배치해 비정상적으로 빨리 레벨업할 수 있다는 문제가 있었다. 넥슨은 이를 11일 수정했다.

이는 단지 레벨을 빨리 올리는 것이 아니라 패키지 상품으로 레벨 업 과정에서 얻는 상품과 올린 아이디를 현물 거래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게임 내 경제 시스템을 해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받는다.

넥슨 측은 공지를 통해 "경험치 버그 관련 사항은 현재 확인 중으로, 확인이 완료되는 시점에 다시 안내하겠다"며 "만약 이번 사건을 매크로 등 정상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악용하면 운영정책에 따라 게임 이용을 제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넥슨은 ‘정상적이지 않은 방법’의 구체적인 기준과 범위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이에 이용자 사이에서는 "이미 레벨업 속도와 과정이 비정상적인데, 매크로를 사용하지만 않으면 된다는 것이냐"는 반발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넥슨 측은 "불법 매크로 사용 이용자는 물론, 악의적, 비정상적으로 이용했다고 확인한 게이머는 똑같이 제재할 예정이다"며 "거래소 어뷰징은 꾸준히 감시해 제재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오시영 highssa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