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정부, 의대증원 철회 않으면 26∼28일 2차 파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8.14 17:51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의대 정원 확대 철회 등 의료계 요구안을 정부가 수용하지 않으면 이달 말 2차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경고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4대악 의료정책’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최대집 의협 회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의협
의협은 이날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도입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정부에 철회를 요구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오늘 우리의 총파업에 대해 각 지자체에서 업무개시 명령을 내리고 이를 어길 시 형사고발을 하겠다는 등 협박을 자행했다"며 "단 하나의 의료기관이라도 업무정지 처분을 당한다면 13만 회원의 의사면허증을 모두 모아 청와대 앞에서 불태우고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총파업은 하루에 그치지만, 책임 있는 답변을 정부가 내놓지 않는다면 이달 26∼28일 3일에 걸쳐 제2차 전국의사 총파업을 단행한 후 무기한 파업으로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2차 총파업에는 전공의와 개원의뿐 아니라 지난 7일 전공의 파업 당시 ‘필수 인력’으로 자리를 지키던 전임의와 교수진까지 참여할 것이하는 게 의협 측 입장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