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의료계 집단행동 자제해라…단호히 대응할 것"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8.24 15:49
문재인 대통령이 의료계를 향해 경고했다. 정부는 국민 생명권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휴진, 휴업 등 위법한 집단적 실력 행사는 단호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의료계 파업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 조선DB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 확산 저지에 국가적 역량을 모아야 하는 상황에서 국민 생명을 담보로 한 집단행동은 결코 지지받을 수 없다"며 "집단행동을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 정책에 반대하거나 비판할 수 있지만 합법적인 선을 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의료의 확충은 우리 사회가 가야할 방향이라는 데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의료인들도 공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전날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이 정세균 국무총리와 심야 면담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관련 진료에 한해서만 현장에 복귀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다행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우선 합심하고, 상황이 안정된 후 대화로 해법을 찾자고 내민 정부의 손을 잡아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정 총리는 오늘 오후 두시부터 대한의사협회(의협)을 만나 파업 중단을 설득하고 있다. 의협은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총파업을 예고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