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파이낸셜 '퀵에스크로' 수수료율 인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8.28 13:09
네이버파이낸셜이 중소상공인 선정산 서비스 수수료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낮춘다.

28일 네이버파이낸셜은 중소상공인(SME)를 위한 팩토링 금융서비스 '퀵에스크로'의 수수료를 일 0.015%(연 5.475%)에서 일 0.013%(연 4.745%)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퀵에스크로는 네이버가 미래에셋캐피탈과 지난해 4월 선보인 선정산 시스템이다. 월 거래액 300만원 이상 사업자의 매출채권을 매입해 최대 80%의 자금을 먼저 정산해준다.

퀵에스크로 이용 시 판매자는 상품 발송 다음 날 판매 대금을 받을 수 있어 자금 회전에 도움이 된다. 수수료는 판매대금 건별로 선정산 기간 동안 부과한다. 가령 100만원 선정산 시 일 130원의 수수료가 발생한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애완용품 전문 '펫굿샵'을 운영하는 김화중 대표는 "물건을 사입하다 보니 선지급이 대다수인데 퀵에스크로를 이용하고 나서 자금이 원활히 융통돼 매출이 크게 늘었다"며 "금리도 낮고 신용도에도 영향이 없어 다른 사업자들에게도 추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중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연내 '빠른 정산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는 정산 주기를 평균 5~6일로 줄인 시스템으로, 타사 정산 기일(10~11일)의 절반 수준이다. 네이버의 기존 정산 기일(9.4일)보다도 4일 줄인 수치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