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시영의 겜쓸신잡] '풋볼매니저' 게이머, 진짜 축구감독 되다?

입력 2020.10.04 06:00

게임을 통해 학습한다는 것이 어색할 수 있지만, 게임 안에는 문학·과학·사회·상식 등 다양한 분야 숨은 지식이 있다. 게임을 잘 뜯어보면 공부할 만한 것이 많다는 이야기다. 오시영의 겜쓸신잡(게임에서 알게된 데없지만 알아두면 기한 느낌이 드는 동사니 지식)은 게임 속 알아두면 쓸데없지만 한편으로는 신기한 잡지식을 소개하고, 게임에 대한 이용자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코너다. [편집자 주]

영국 게임사 스포츠 인터랙티브의 풋볼매니저(FM) 시리즈는 축구팀을 관리하는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이 게임 시리즈에는 세계 50개국 리그, 축구 클럽 2500개, 선수·스태프 5만명쯤의 데이터가 담겼다. 회사는 공신력 있는 데이터 측정을 위해 세계 정보원 1300명을 활용한다.

이용자는 원하는 팀의 감독이 되어 훈련, 경기전술, 이적 등 선수와 관련한 활동을 진행한다. 또한 코치, 스카우트 등 스태프를 구성하고 구단 재정까지 관리하면서 구단을 성장시켜야 한다.

FM은 관리할 것이 워낙 많아 오랜 시간이 걸리고 게임의 몰입감 또한 높아 대표적인 ‘폐인 양성 게임’으로 꼽힌다. 실제로 영국에서는 FM에 빠진 남편이 이혼을 당하는 사례가 나온 탓에 ‘이혼제조기’라는 별명도 얻었다.

이혼이라는 비극적 결말을 맞은 사람도 있지만, 축구 감독이 되는 내용을 담은 풋볼매니저를 즐기다가 실제 축구 감독으로 부임한 사례도 있다.

풋볼매니저를 즐기던 21살 청년이 FC바쿠의 감독직에 올랐다는 내용을 소개하는 브라질 매체 globo의 기사 / globo
축구 선수·감독 경력 없는 21살 청년, FM 경력으로 축구 감독 취임
실제 프리미어리그에서 선수 이적 등에 FM 데이터 활용

대표적인 인물이 아제르바이잔 청년인 호슨자데(Vugar Guloglan oglu Huseynzade, 29)다. 그는 21살이던 2012년에 아제르바이잔 프로 축구팀 FC바쿠의 감독으로 부임했다. 호슨자데는 2010년~2012년 미국 보스턴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이후 2012년 2월부터는 FK 바쿠에서 전술담당자로 일하기 시작하다가 결국 감독이 됐다.

그는 선수 스카우팅 관련 회사에서 잠시 일한 경험은 있었으나, 직접 팀을 운영하거나 선수를 감독해본 경험은 전무했다. 대신 그가 내세운 주요 경력은 ‘FM’이었다. 그는 팀 관계자 면접에서 게임 내에서 자신이 이룩한 경지와 이력을 소개하면서 좋은 인상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호슨자데는 실제 축구 선수, 감독 경력이 있던 후보 다수를 제쳤다. 그가 제친 감독 후보 중에서는 1991년 발롱도르를 수상했던 ‘장피에르 파팽’도 있었다. 호슨자데는 감독 선임 당시 인터뷰에서 "항상 축구와 관련한 일을 하고 싶었고, 2002년 이후로 FM을 꾸준히 플레이했다"며 "우선 팀을 유로파리그에 진출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2016년 영국 축구전문지 디즈풋볼타임즈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는 2시즌 계약으로, 약 18개월쯤 감독직을 수행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선수를 훈련하는 등 경기 내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기보다는 주로 선수 이적 시장, 마케팅 등 코치 일을 제외한 다른 영역에서 클럽에 자문하는 역할을 했다.

그는 해당 인터뷰에서 "FC바쿠의 일부가 될 수 있어서 정말 재미있었다"며 "내가 하는 모든 일이 클럽의 역사로서 기록된다는 사실이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FM은 실제 축구에도 영향을 미친다. 실제로 영국 프리미어리그 구단 에버튼FC는 2008년 스포츠 인터랙티브사와 계약해 이 게임 데이터를 실제로 선수 스카우트에 활용한다. 2014년에는 스포츠 데이터분석 업체 ‘프로존’이 스포츠 인터랙티브와 선수 데이터·자료 제공권 계약을 맺고 자사와 협업하는 프리미어리그 구단에 이를 제공하기도 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 맨유 페이스북
솔샤르 맨유 감독 "축구 게임은 축구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선수 시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고, 이제는 같은 팀에서 감독을 맡은 올레 군나르 솔샤르는 2016년 인터뷰에서 "맨유에서 뛰던 시절 FM을 즐기면서 긴장을 풀었는데, 이 게임을 하면서 축구에 대한 많은 것을 배웠다"며 "특히 어린 재능있는 선수를 발굴하는 것에 대해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팀 선수들이 피파나 풋볼매니저 같은 축구게임을 자주 하는데, 이는 축구라는 스포츠를 더 잘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풋볼매니저 시리즈의 총괄 개발자 마일즈 제이콥슨은 영국 게임 시장 발전에 공을 세웠다는 이유로 대영 제국 훈장(Order of the British Empire)을 받기도 했다.

당시 바스시티 홈페이지에 올라왔던 ‘명예 전술 분석관’ 양씨의 모습
18세 한국 소년이 영국 5부리그 감독 자리 원한다고 요청하기도

한편, 한국 청소년이 영국 5부리그 팀 감독에 지원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2012년, 18살(1994년생)이었던 양 씨는 잉글랜드 5부리그 ‘바스시티’ 구단에 감독이 되고 싶다는 내용의 메일을 100통 이상 보냈다. 양 씨는 "현재의 감독을 이해할 수 없다"며 자신이 생각하는 구체적인 바스시티의 전술적 문제점과 팀 운영 방안에 대한 조언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에 바스시티는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학생이 FM을 너무 열심히 한 것 같다"며 "이 학생에 대한 소식은 노르웨이, 루마니아, 프랑스, 영국 등 다른 클럽에도 퍼지고 있다"고 밝혔다. 결국 바스시티는 양 씨를 구단의 명예 전술 분석관으로 임명했다. 이에 양 씨는 임금을 요구했으나, 구단으로부터 거절당했다.

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오시영의 겜쓸신잡] 타이쿤 게임 출시한 잠실의 랜드마크 '롯데월드'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디아블로2 '메피스토'의 유래는 괴테 '파우스트'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바람의나라 연, 달맞이하면 바람개비 주는 이유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게임개발사가 IP에 목매는 이유는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골프게임 전성시대, 골프 용어 총정리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게임스탑 사태 원인된 '공매도'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메이플 이용자 한데 뭉쳐준 '헌혈'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데스티니차일드 '바토리'의 원형은 피로 목욕하는 악녀(?)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깨알 재미’ 주는 게임 속 ‘이스터에그’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게임 속 '소 괴물'의 모티프가 된 미노타우로스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게임 속에서 '코로나19' 같은 전염병이 퍼진다면?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영원회귀 블랙서바이벌 속 ‘불후의 명곡’ 유래는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사이버펑크 2077 '광과민성 발작' 조심하세요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잊어선 안될 역사, '일본군 위안부 문제' 바로알기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SNK 산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는?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카카오게임즈 '오딘'의 세계, 북유럽 신화와 비교하면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LoL '색약 모드'를 마련한 이유는?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한복은 명나라 의복 개량한 것' 황당 주장 팩트체크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데뷔곡 조회수 3억8000만, 가상 걸그룹 'K/DA' 아시나요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이것도 '너프'해 보시지! 근데 너프가 뭐지?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소닉은 왜 고슴도치일까?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GTA5 주인공, FBI의 '공공의 적 1호'였다?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사진 한 장’보다 게임 용량이 작다고요?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바람의나라 연 '환두대도'는 실존 무기?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스타크래프트 '유령'같은 초능력 요원 실제 있었다?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배그처럼 ‘프라이팬’으로 총알 막을수 있을까?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맵 크기가 한국·지구·우주만한 게임이 있다? 오시영 기자
[오시영의 겜쓸신잡] 조선시대 게임 주인공이 외계인과 조우한 까닭은? 오시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