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엠트론 "세일즈포스 솔루션 통해 본사와 대리점 간 협업 효율성 확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0.14 18:27
고객관계관리(CRM, 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 기업 세일즈포스는 14일 간담회를 통해 LS 그룹의 혁신 사례를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이상민 LS엠트론 영업총괄 이사는 "세일즈포스의 ‘세일즈 클라우드’를 통해 본사와 120여개 지역 대리점 간 협업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데이터 중심의 영업관리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와 이상민 LS엠트론 영업총괄 이사(왼쪽부터) / 세일즈포스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는 "고객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고객에 대한 완벽한 이해"라며 "이를 위해 고객과의 모든 접점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디지털 환경에서 통합 및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세일즈포스는 올해 2분기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약 29%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손 대표는 국내 기업들이 디지털 혁신을 검토하는 수준에 머물렀던 것과 달리, 올해에는 디지털 혁신을 위한 실질적인 움직임을 보인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삼성물산 ▲HDC현대산업개발 ▲아모레퍼시픽 ▲LS엠트론 ▲F&F ▲오뚜기 ▲메가존 등 국내 기업들이 디지털 혁신 파트너로 세일즈포스를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세일즈포스는 코로나 팬데믹 발생 직후 대응 단계를 ▲위기대응 ▲경영 정상화 ▲재도약이라는 총 3단계로 정리하면서 각 단계에 필요한 솔루션을 선보인 바 있다. 직원의 안전한 직장 복귀를 지원하고, 최근에는 코로나19 백신 배포 관리 기능까지 추가한 ‘워크닷컴(Work.com)’과 언제 어디서든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원격∙재택근무 솔루션 ‘세일즈포스 애니웨어(Anywhere)’ 등이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