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또 3상 없는 코로나19 백신 승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0.15 08:49
러시아 정부가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공식 승인했다. 이번 백신은 임상 3상을 건너뛰고 승인된 러시아의 첫 번째 백신 ‘스푸트니크 V’와 마찬가지로 막바지 임상 절차를 밟지 않아 안전성 우려가 제기된다.

/게티이미지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각) 내각회의를 시작하며 "시베리아에 위치한 벡토르 연구센터가 두 번째 코로나19 백신 ‘에피박코로나(EpiVacCorona)’를 등록했다"고 밝혔다.

국가 등록을 마치면 백신 양산이 가능해진다. 러시아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코로나19 백신 두 종류를 세상에 내놓게 되는 셈이다.

실제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백신을 세계로 보급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백신 두 종류의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해외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다"며 "세계를 대상으로 러시아 백신을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우려를 내비친다. 이번 백신이 스푸트니크V와 마찬가지로 안전성과 효율성을 확인하는 3상 임상을 건너뛰고 승인됐기 때문이다.

앞서 8월 러시아 정부는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 이 백신은 통상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상을 건너뛴 채 국가 승인을 받으면서 안전성 우려를 낳았다.

에피박코로나 1상 임상에는 14명, 2상에는 86명 등 총 100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피박코로나는 11~12월쯤 4만명을 대상으로 3상 임상을 시작한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