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⑭IOC 조기 게양 "고인의 올림픽 유산 영원할 것"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0.26 09:51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 회장에 대해 애도의 뜻을 전하며 조기를 게양한다.

1996년 IOC 위원 선서를 하는 이건희 삼성 회장/ 삼성전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26일 "고(故) 이건희 회장은 삼성과 IOC의 톱(TOP) 파트너 계약을 통해 올림픽을 후원하고, 올림픽을 세계에 홍보했다"며 "스포츠와 문화의 유대를 발전하는 방식으로 올림픽 운동에 크게 공헌하고 올림픽의 성공을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바흐 위원장은 "고인의 올림픽 유산은 앞으로도 영원할 것이다"라며 "고인의 별세를 추모하고자 스위스 로잔 IOC 본부의 올림픽 기를 조기로 게양하겠다"고 덧붙였다.

IOC는 이 회장의 약력을 자세히 소개하고 고인이 고교 시절 레슬링을 연마한 인연으로 1982∼1997년 대한레슬링협회장을 지냈고, 대한올림픽위원회(KOC) 부위원장도 역임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1996년 IOC 위원에 선출돼 문화위원회(1997년), 재정위원회(1998∼1999년)에서 활동했다. 2014년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투병 생활 중이던 2017년 IOC 위원직을 자진 사퇴한 뒤 명예 위원으로 위촉됐다.

삼성은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부터 올림픽 최고 레벨의 후원사로 참여한 이래 두 차례 계약 연장으로 2028년 로스앤젤레스 하계올림픽까지 30년간 올림픽을 지원한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