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2021년 한국 진출 공식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12.11 10:44
디즈니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디즈니+)가 2021년 한국에 진출한다.

한국 진출 계획을 밝힌 디즈니/ 디즈니 공식트위터 갈무리
10일(현지시각) 월드디즈니컴퍼니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디즈니+와 핫스타, 훌루, ESPN 플러스(+)를 포함한 서비스 구독이 1억3700만건을 넘어섰다"며 "2021년에는 동유럽과 한국, 홍콩 등을 포함해 더 많은 국가에 디즈니 플러스를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디즈니+는 8680만명(11월 기준)의 구독자를 보유하며 출시 1년만에 빠르게 가입자를 늘려 나가고 있다. 월 구독료는 6.99달러(7800원)이다. 미국을 포함해 30여개국에 서비스 중이다.

앞서 디즈니는 동남아시아 진출을 예고하면서도 한국에서는 통신사들과 제휴 협상을 거치느라 구체적인 일정을 밝히지 않았다.

디즈니+가 국내에 출시할 경우 넷플릭스처럼 국내 이동통신사와의 제휴를 통해 서비스될 가능성이 높다. 이통사들은 넷플릭스를 견제하기 위해 디즈니+의 도입을 타진 중이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